현재 위치:»뉴스»콘텐츠

국공립 유치원 703곳 확충 ‘상반기 목표 달성’…통학차량 운행은 ‘찔금’

13일 오후 서울 성북구 장위초등학교에서는 KB금융그룹 지원으로 신설되는 병설유치원이 개원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개원 행사에 참여해 유치원 관계자 및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교육부 제공.

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이 이달 국공립유치원 703개 학급을 확충하면서, 정부가 지난해 12월 유치원 사태 이후 발표했던 목표치(692학급)를 초과 달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부는 올해 국공립유치원 1080개 학급을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원래 2022년까지 매년 500학급씩 늘릴 계획이었는데, 지난해 유치원 사태 이후 계획을 앞당겨 올해 1천개 넘게 늘리기로 했다. 올해 3월에 692개를, 9월엔 388개 학급 문을 열기로 했는데, 상반기에 당초 목표보다 11학급을 더 확충한 것이다. 대구·전북 등에서는 개원 실적이 계획에 다소 못 미쳤고, 경기·경북 등에서 계획보다 더 많이 개원했다.

상반기 국공립 유치원 확충 성적은 좋으나, 국공립 유치원 서비스의 질에 해당하는 ‘통학버스 운행’ 등은 소폭 증가하는데 그쳐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국공립유치원은 사립유치원과 달리 차량 운행을 안해 학부모들의 주요 불편사항으로 꼽혔다.

교육부가 집계한 결과, 올해 3월 통학 차량은 기존에 차량 운행을 하던 시·도를 중심으로 전년 대비 소폭 증가했다. 지난해 전국 국공립유치원 1182곳에 1344대였던 통학차량이 1264곳의 1469대로 9.3% 늘어나는데 그쳤다. 인천(31대→65대), 울산(47대→56대), 강원(117대→130대), 충남(180대→196대), 경북(341대→360대) 등 일부 지역에서 차량이 소폭 늘었다. 반면, 서울(0대→3대), 부산(21대 유지), 대구(26대→27대), 경기(64대→70대) 등은 여전히 통학차량 운영률이 낮았다.

교육부는 “통학권역이 넓은 지역을 중심으로 국공립유치원 통학차량을 우선 확대하고, 통학차량 운영 비율이 낮은 시·도는 3~4월 중 수요 조사를 거쳐 필요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공립유치원 방과 후 과정 참여율도 지난해 72.6%(13만7945명 참여)에서 올해는 81.3%(14만4799명)로 소폭 늘었다. 교육부는 "대부분 교육청이 2월에 맞벌이 가정 자녀의 방과 후 돌봄 수요조사를 실시해 오후 5∼6시까지 돌봄이 이뤄지고 있다”며 “대전·울산·경기 등 일부 지역은 돌봄 대기 상태인 유아가 있어 조속히 돌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도 “국·공립유치원 확대 정책에 대해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이 지지하는 만큼, 시도교육청과 함께 매입형·부모협동형 등 다양한 방식의 국·공립유치원을 적극 확충하겠다”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또 “맞벌이 가정의 돌봄 제공 및 통학차량 확대 등 학부모들의 눈높이에 맞는 국공립유치원 서비스가 제공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는 KB금융그룹이 50억원을 지원해 올해 공립유치원 211개 학급이 신·증설된다고 밝혔다. KB금융그룹은 초등 돌봄 및 유아교육 발전을 위해 2018∼2022년 5년간 750억원을 지원하기로 교육부와 협약한 상태다.

양선아 기자 

13일 오후 서울 성북구 장위초등학교에서는 KB금융그룹 지원으로 신설되는 병설유치원이 개원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개원 행사에 참여해 유치원 관계자 및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교육부 제공.

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이 이달 국공립유치원 703개 학급을 확충하면서, 정부가 지난해 12월 유치원 사태 이후 발표했던 목표치(692학급)를 초과 달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부는 올해 국공립유치원 1080개 학급을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원래 2022년까지 매년 500학급씩 늘릴 계획이었는데, 지난해 유치원 사태 이후 계획을 앞당겨 올해 1천개 넘게 늘리기로 했다. 올해 3월에 692개를, 9월엔 388개 학급 문을 열기로 했는데, 상반기에 당초 목표보다 11학급을 더 확충한 것이다. 대구·전북 등에서는 개원 실적이 계획에 다소 못 미쳤고, 경기·경북 등에서 계획보다 더 많이 개원했다.

상반기 국공립 유치원 확충 성적은 좋으나, 국공립 유치원 서비스의 질에 해당하는 ‘통학버스 운행’ 등은 소폭 증가하는데 그쳐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국공립유치원은 사립유치원과 달리 차량 운행을 안해 학부모들의 주요 불편사항으로 꼽혔다.

교육부가 집계한 결과, 올해 3월 통학 차량은 기존에 차량 운행을 하던 시·도를 중심으로 전년 대비 소폭 증가했다. 지난해 전국 국공립유치원 1182곳에 1344대였던 통학차량이 1264곳의 1469대로 9.3% 늘어나는데 그쳤다. 인천(31대→65대), 울산(47대→56대), 강원(117대→130대), 충남(180대→196대), 경북(341대→360대) 등 일부 지역에서 차량이 소폭 늘었다. 반면, 서울(0대→3대), 부산(21대 유지), 대구(26대→27대), 경기(64대→70대) 등은 여전히 통학차량 운영률이 낮았다.

교육부는 “통학권역이 넓은 지역을 중심으로 국공립유치원 통학차량을 우선 확대하고, 통학차량 운영 비율이 낮은 시·도는 3~4월 중 수요 조사를 거쳐 필요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공립유치원 방과 후 과정 참여율도 지난해 72.6%(13만7945명 참여)에서 올해는 81.3%(14만4799명)로 소폭 늘었다. 교육부는 "대부분 교육청이 2월에 맞벌이 가정 자녀의 방과 후 돌봄 수요조사를 실시해 오후 5∼6시까지 돌봄이 이뤄지고 있다”며 “대전·울산·경기 등 일부 지역은 돌봄 대기 상태인 유아가 있어 조속히 돌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도 “국·공립유치원 확대 정책에 대해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이 지지하는 만큼, 시도교육청과 함께 매입형·부모협동형 등 다양한 방식의 국·공립유치원을 적극 확충하겠다”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또 “맞벌이 가정의 돌봄 제공 및 통학차량 확대 등 학부모들의 눈높이에 맞는 국공립유치원 서비스가 제공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는 KB금융그룹이 50억원을 지원해 올해 공립유치원 211개 학급이 신·증설된다고 밝혔다. KB금융그룹은 초등 돌봄 및 유아교육 발전을 위해 2018∼2022년 5년간 750억원을 지원하기로 교육부와 협약한 상태다.

양선아 기자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