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유은혜 부총리 “지금부터 계속 미래 교육에 대해 얘기해야...

취임 100일 앞두고 기자간담회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문재인 정부 내에 고교학점제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유 부총리는 취임 100일을 이틀 앞둔 7일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가 고교학점제 도입 공약을 포기한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지만 사실이 아니다”며 "포기가 아니라 잘 준비해서 제대로 할 수 있게 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고교학점제는 고등학생이 대학생처럼 스스로 설정한 진로에 따라 다양한 과목을 선택해 이수하게 해, 누적 학점이 기준을 충족하면 졸업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유 부총리는 “지난해 고교학점제도 아니고 선택과목제를 시행하는 학교에 갔는데, 10명 정도가 (자신이 선택한 수업을) 들으니 교사와 아이들이 눈을 맞추며 수업하더라”며“(교사가) 수업 듣는 아이를 한명 한명 다 알게 되니 아이들 평가가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상대평가로 가면 다시 경쟁이 되니 대입에는 반영하지 않고 절대평가로 할 수밖에 없다”면서 “어려움과 한계가 있지만, 학교가 바뀌면 좋겠다는 바람을 갖게 됐고 우리 정부 임기 동안 많이 확대하면서 긍정적인 효과를 극대화하도록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해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 105곳을 운영했는데, 지난달 이 학교들의 학생·교사 373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학생 69.7%와 교사 76.0%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고교학점제 연구학교를 340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유 부총리는 또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근시안적인 교육 정책이 아닌 미래 사회를 대비하는 중장기적인 비전을 가진 교육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초·중학교 아이들까지만 해도 5~10년 후에는 많이 다른 사회에서 살 것”이라며 “지금부터 계속 미래 교육에 대해 얘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교육부도 올 상반기 중 교육계와 산업계, 과학계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가 참여하는 미래교육위원회를 발족할 계획이다. 유 부총리는 “어떻게 미래 환경이 바뀔지 부모와 학생에게 보여주기 위해 스타트업 등 다양한 분들을 섭외해 미래교육위원회를 구성하려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임시국회에서 '유치원 3법(사립학교법·유아교육법·학교급식법 개정안)' 처리가 불발된 데 대해서는 "결과적으로 패스트 트랙도 아니고 '슬로우 트랙'이 돼버렸는데 야당 의원들에게 더 설명하려고 노력했어야 한 것 아닌가, 우리(여당)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한 게 맞나 하는 아쉬움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법이든 구체적인 실행 계획이든 필요성과 당위성을 주장할 수 있으나, 실제 정책으로 구체화하는 데는 아이들 문제기 때문에 훨씬 신경을 써야 한다"면서 "가능하면 다시 300일을 기다리지 말고, 임시국회 때라도 재논의해서 빨리 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양선아 기자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