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건강·생활»콘텐츠

출산 후 골반이 아파요, 산후골반통

산후에 엉치, 골반뼈가 아프다고 호소하는 산모들이 종종 있다. 우리가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산후골반통은 좌골, 장골, 치골의 3가지 뼈가 단단한 인대로 연결되어 이루어진 골반이 분만시 산도 확보를 위해 벌어졌다가 정상으로 돌아가지 못하면서 나타난다. 일반적으로는 산욕기를 걸치면서 골반이 정상으로 돌아가지만, 분만 시 골반이 비틀어지거나 혹은 산후에 잘못된 자세가 이어지는 경우, 한 쪽으로만 체중부하를 하게 되는 경우 자궁이나 질 등에 이상이 없어도 골반통, 요통, 고관절통 등을 느끼게 된다. 특히 산후에는 척추를 지지해 주는 근육들이 무력해져 있기 쉽고, 수유하는 자세 또는 아기를 안아 주는 자세 등 골반과 척추에 무리가 가는 동작을 자주 하기 때문에 치료가 더디고 만성으로 잘 진행된다.

일반적으로는 산후조리를 충분히 하고, 산욕기가 잘 마무리 되면 요통, 골반통이 쉽게 나타나지는 않지만, 한 번 골반통증이 나타났다는 것은 그만큼 산후조리가 미진하고 기혈이 부족하다는 뜻이며, 이 시기의 통증은 인대가 이완되고 근육이 무력해져서 나타나는 것인 만큼 치료시기를 놓치면 산후풍과 마찬가지로 오래 지속될 수 있다. 반대로 치료를 받으면 인대나 근육, 관절이 아직 부드러운 상태이기 때문에 쉽게 정상으로 돌릴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따라서 치료의 방향도 우리 몸의 순환을 도와주고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것으로 생각하게 되는 것이다. 산후에 시간이 경과함에도 자연스럽게 회복이 되지 않는 경우에는 보다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한데, 그 원인과 개개인의 상황에 따른 한약과 침치료, 약침치료, 추나치료 등이 활용이 되며 치료의 지속성을 위해 운동처방이 함께 병행된다. 한약처방은 긴장을 완화하고, 혈액순환을 정상화하며, 불필요한 체액을 제거함으로서 통증을 조절하는 것을 그 원칙으로 하고 운동처방은 골반주변 근육들의 유연성을 확보하고 변이된 골반이 제 위치를 찾도록 도와주기 위한 목적으로 시행된다. 산후골반통에서의 빠른 회복을 위해 집에서 꾸준히 쉽게 할 수 있는 운동 두 가지를 함께 해보도록 하자.

(골반이 틀어지지 않도록 들이쉬고 내쉬는 숨에 복부에 힘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

(2번 단계에서 얼굴크기만한 동그란 원을 하나 발끝으로 그려준다. 골반의 가동성과 유연성을 회복하는데 도움이 된다. 반대쪽 골반이 움직이지 않도록 들이쉬고 내쉬는 숨에 복부에 힘을 준 상태에서 시행한다)

(골반이 틀어지지 않도록 들이쉬고 내쉬는 숨에 복부에 힘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

(2번 단계에서 얼굴크기만한 동그란 원을 하나 발끝으로 그려준다. 골반의 가동성과 유연성을 회복하는데 도움이 된다. 반대쪽 골반이 움직이지 않도록 들이쉬고 내쉬는 숨에 복부에 힘을 준 상태에서 시행한다)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