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건강·생활»콘텐츠

갈증 심하고 땀 많이 흘릴 때는 황기맥문동죽

때 이른 여름 고온현상이 계속되면서 급속하게 체력이 떨어지는 분들이 많아졌다. 외출하기도 싫을 만큼 쳐지고 의욕이 없어지면서 밥맛까지 잃어버리는 경우도 있다. 땀을 다른 사람들보다 평소에도 많이 흘리는 사람들은 날이 더워지면 곤란할 정도로 온몸이 땀에 젖기도 한다. 여름을 잘 나기 위해서는 보양을 잘 해야 한다고 말하는 이유도 바로 이런 사람들을 두고 하는 말일 것이다. 땀을 통해 몸의 진액이 빠져나가게 되면 체력소모가 심해지고 더불어 면역력도 떨어지기 때문이다. 땀을 많이 흘리면서 기운이 없어지는 초여름에 먹으면 좋은 보약밥상으로는 어떤 게 좋을까?

한방에서는 이럴 때 땀구멍을 조절해주면서 폐기를 북돋는 황기를 자주 사용한다. 황기는 쉽게 피로감을 느끼면서 손발이 자주 저리거나 소화가 잘 안 되는 체질에게 적합하다. 땀을 지나치게 많이 흘리는 사람들에게는 땀을 덜 흘리게 해주고, 땀을 좀 흘려야 하는데 너무 안 흘리는 사람들은 땀구멍을 열어 노폐물을 배출시키도록 돕는 효능을 가지고 있다. 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들은 여름이면 갈증을 심하게 느끼면서 식욕은 떨어지고 물만 찾게 되는데 이럴 때는 맥문동이라는 약재를 권할 수 있다. 맥문동은 폐가 건조하고 코 점막이 약해서 코피를 자주 흘리거나, 마른 기침을 하는 사람들에게도 좋다. 황기나 맥문동은 단방으로 달여 차로 마셔도 좋고, 두 가지를 함께 넣어 죽이나 탕의 국물도 이용해도 좋은 보약밥상이 된다.

[기린의 채식레시피]

황기맥문동죽

재료 : 황기, 맥문동, 현미, 잣, 소금

1. 황기와 맥문동을 동량으로 하여 물에 씻은 후 30분간 담궈둔다

2. 현미와 잣은 물에 불린 후 믹서에 갈아둔다.

3. 황기, 맥문동을 물에 넣어 끓인 후 불을 줄여 30분간 우려낸 다음 건져낸다

4. 3에 갈아 둔 현미와 잣을 넣는다.

5. 잘 저어가며 은근하게 눌러붙지 않게 주걱으로 저어가며 끓인다

6. 소금으로 간하고 잣을 고명으로 얹는다

* 버섯과 야채를 넣으면 고소한 야채죽이 된다. 이때는 쌀알갱이가 조금 굵은 것이 맛있다. 

죽의 형태는 소화가 잘 되는 유동식으로 병후 회복식이나 기력보강을 위한 치유식으로 많이 응용되어 왔다. 쌀 알갱이가 씹히도록 굵게 쑨 죽도 있고, 반 정도 크기의 작은 알갱이로 죽을 쑤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모두 죽을 먹는 사람의 소화상태와 재료의 종류에 따라 정하는 것이 좋다. 황기와 맥문동을 넣은 현미죽은 입맛을 잃은 어린이나 노인들, 허약 체질자들에게 좋은데 특히 소화기가 약하여 잘 체하고, 쉽게 피로감을 느끼는 분들이라면 아침이나 저녁 식사 대용으로 황기맥문동죽을 쑤어 먹으면 효과가 있다. 요즘처럼 영양이 과한 현대인들의 식단에서 기름진 보양식으로 체력을 보충하는 것은 음양의 균형을 오히려 해칠 수 있다. 예로부터 여름을 잘 나기 위해 한국인이 즐겨 먹어왔던 삼계탕이나 보신탕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기후변화로 인해 사람도 동물도 지쳐있고, 사육 과정 속에서 이미 병들어있는 동물들로 보양을 하는 문화가 여전히 건강식으로 사랑받는 것은 생각해보아야 할 문제다. 건강이란 균형에 있다. 변화하는 환경에 따라 건강식의 기준도 달라져야 한다. 또한 평소 자신의 체질을 바로 이해하여 음기와 양기의 균형을 회복할 수 있는 식단으로 건강을 돌보는 지혜가 필요하다.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