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놀이·교육»콘텐츠

오정희의 첫 그림책

개성 있는 그림과 재미난 글로 완성도 있는 그림책을 선보여 온「비룡소 전래동화」시리즈 열여덟 번째 책『나무꾼과 선녀』가 (주)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비룡소에서 새롭게 출간된『나무꾼과 선녀』는 한국 문체 미학의 백미로 손꼽히는 작가 오정희의 단아하면서도 정감 있는 글과 장선환 작가의 개성 있는 목탄화가 어우러져 색다른 재미를 준다. 

이상문학상, 동인문학상, 오영수문학상, 독일 리베라투르 상을 수상하며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정받은 오정희 작가는 마치 손자들에게 들려주듯, 따뜻하고 아름다운 문장으로 우리 옛이야기에 문학성과 깊이를 더했다. 순수 회화와 일러스트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장선환 작가는 하늘과 땅을 오가는 역동적인 이야기를 굵은 선과 여백을 살린 힘 있고 개성 있는 그림으로 담아내 눈길을 끈다. 커다란 판형에 글과 그림을 돋보이게 한 세련된 디자인까지 곁들여져 완성도 있는 그림책이 만들어졌다.

아름다운 그림책으로 만나는 ‘나무꾼과 선녀’

아주 먼 옛날, 금강산 기슭 외딴집에 늙은 어머니와 나무꾼 아들이 살았다. 나이 차도록 장가들지 못한 아들이 딱해서 어머니는 날마다 한숨을 쉬는데, 어느 날, 나무꾼이 어여쁜 선녀를 데려온다. 화살 맞고 도망치던 노루를 구해 준 덕분에 나무꾼은 꿈에 그리던 색시를 맞게 된 것이다. 어느덧 외딴집에서는 아이 셋이 태어나 하하호호, 웃음소리가 넘쳐난다. 하지만 행복은 오래가지 못한다. 아이가 넷이 될 때까지는 아내에게 날개옷을 보여 주지 말라는 노루의 경고를 나무꾼이 어긴 것이다. 어느 밤, 선녀는 날개옷을 입고는 아이들을 데리고 훨훨 하늘나라로 올라가 버린다. 나무꾼은 다시 노루의 도움을 받아 하늘나라로 올라가지만 이번에는 홀로 계신 어머니가 걱정이다. 아내의 도움을 받아 용마를 타고 어머니를 보게 된 나무꾼은 급한 마음에 허둥대다 그만, 박고지 죽을 말 등에 떨어뜨리는 바람에 영영 하늘나라에 올라가지 못한다. 식구들을 그리워하던 나무꾼은 죽어서 하늘을 보고 ‘꼬끼오! 꼬끼오!’ 우는 수탉이 되었다.

우리나라에 전해 내려오는 나무꾼과 선녀 이야기는 결말이 매우 다양하다. 이 그림책은 그중에서도 가정 널리 알려진‘나무꾼이 수탉이 되는 이야기’를 중심으로 풀어 썼다. 오정희 작가의 아름답고 단아하면서도 정감 있는 문체가 돋보인다. 가난하고 착한, 하지만 때로는 어리석은 나무꾼이 노루와 도움을 주고받아,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다시 식구들과 헤어지게 되는 과정을 하늘과 땅을 오가는 흥미로운 구성으로 보여 주는 이 이야기는 보는 이에 따라 다양한 생각과 감정들을 느끼게 한다.

여백과 강렬한 선을 살린 개성 있는 목탄화

기다란 판형에 시원시원한 목탄선으로 담아낸 그림은 시공간을 넘나드는 이야기에 숨을 불어넣는다. 실제 금강산의 지형과 산세 등을 고려하고, 시간적, 공간적 구성에 중점을 둔 작가는 마치 한 편의 옛이야기 애니메이션을 보여주듯 역동적이고 생생하게 화면을 펼쳐 보인다. 나뭇잎의 색이나 달의 이동, 주변 동물의 변화 등으로 시간과 계절의 변화를 표현했고, 인물의 감정까지도 이야기 속 배경에 담아내기 위해 고심했다.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글과 그림, 여백의 자리까지도 철저히 계산하고 작업한 작품답게 간결하면서도 짜임새 있는 구성이 돋보인다. 날지 못하는 병아리 4마리, 곧 날아갈 아기 새 3마리, 나무꾼을 보고 도망가는 토끼와 새끼 3마리, 행복하게 살고 있는 사슴과 새끼 4마리 등, 그림 속에 3과 4의 의미를 살짝 숨겨 놓아 보는 재미도 더했다. 

오정희

1947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서라벌예술대(현 중앙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1968년 신춘문예에 단편 소설「완구점 여인」이 당선되면서 작가가 되었다. 1979년「저녁의 게임」으로 이상문학상, 1982년「동경」으로 동인문학상, 1996년「구부러진 길 저쪽」으로 오영수문학상,「불꽃놀이」로 동서문학상, 2003년「새」로 독일 리베라투르문학상을 수상했다. 작품으로는『불의 강』,『유년의 뜰』,『바람의 넋』,『불꽃놀이』,『가을 여자』,『내 마음의 무늬』등이 있다.

장선환

경희대학교 미술교육학과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동대학원 회화과를 졸업했다. 경희대학교 현대미술 연구원이며, 경희대학교 미술대학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 여러 전시회를 통해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으며, 인물과 역사, 우리 문화에 관심을 갖고 여러 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다. 그린 책으로는『한판 놀아보자 탈춤』,『외로운 지미』,『박치기왕과 울기대장』,『강한 나라 고구려의 시작-추모왕 이야기』,『공룡 신발』,『늘 푸른 역사가 신채호』,『임진록』등이 있다.

글 오정희·그림 장선환 ㅣ 출판사 비룡소 (2011.10.10)

글 오정희·그림 장선환 ㅣ 출판사 비룡소 (2011.10.10)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