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당뇨병 여성 계획없이 임신하면 기형아 위험 3배 ↑

비만인구 증가 및 고령화 당뇨병 여성 임신율 꾸준히 증가

임신 전 혈당관리 제대로 안하면 태아와 산모 모두 위험

전문의 상담 통해 적어도 임신 6개월 전부터 혈당조절 해야

당뇨병 여성이 임신 전 혈당조절 없이 임신을 할 경우 기형아 출산 위험이 3배 이상 높아진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임신을 계획 중인 당뇨병 여성은 임신 1년~6개월 전부터 체중 및 혈당 조절에 신경써야 한다.

김성훈 제일병원 내과 당뇨병센터 교수는 “임신부의 당뇨병이 태아에게 선천성 기형, 자연유산, 사산, 거대아, 신생아 저혈당, 신생아 사망 위험을 증가시키고 장기적으로는 아이가 자라 청소년기 비만이나 당뇨병을 유발할 수 있다”며 “실제 임신 전 혈당 관리를 하지 않았을 경우 사전에 관리한 산모에 비해 태아의 선천성 기형 위험이 3~4배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고 밝혔다.

당뇨병 여성의 임신은 산모에게 역시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김 교수는 “조산, 임신중독증, 제왕절개율 증가, 저혈당, 당뇨병성 케토산증 위험이 증가한다”며 “산모와 태아에게 미치는 이러한 대부분의 문제들은 임신 전부터 혈당 관리를 철저히 대부분 예방이 가능하기 때문에 당뇨병 여성이 있는 여성은 임신 전 상담과 관리가 필수적”이라고 설명했다. 

당뇨병 여성의 임신 전 관리는 적어도 임신 6개월 전부터 시작되어야 하고, 가급적 1년 전부터 준비하는 것이 좋다. 이와 관련 당뇨병이 있는 가임기 여성은 현재 당뇨 관리를 하고 있는 의사 혹은 임신 전 관리 프로그램이 잘 되어 있는 병원에서 임신 전 상담과 관리에 대해 문의하고 미리 준비를 해야 한다. 또한 당뇨병에 걸릴 위험성이 높은 가임기의 여성(이전에 임신성 당뇨병의 진단 혹은 거대아 출산력, 당뇨병의 가족력이 강한 경우, 다낭성증후군, 비만)은 임신 전 (혹은 초기)에 당뇨병에 대한 선별검사를 시행해야 한다. 

### 당뇨병 여성이 임신 전 체크해야 할 사항은 다음과 같다.

▶ 임신 계획에 대하여 미리 의사와 상의하고 임신을 원하지 않을 경우에는 적절한 방법으로 피임을 해야 한다. 또한 임신 계획이 있을 경우에는 혈당 관리가 잘 될 때까지 피임을 계속 유지해야 한다.

▶ 임신 전부터 혈당을 가능한 한 정상에 가깝게 유지해야 한다. 1형 당뇨병 여성은 인슐린 강화요법으로 혈당을 철저히 조절하여야 하고, 경구혈당강하제를 복용하는 2형 당뇨병 여성은 임신 전부터 약물복용을 중단하고 인슐린으로 바꿔서 치료하는 것이 좋다.

▶ 임신 전부터 엽산 5 mg/일 이상을 복용해야 한다.

▶ 임신 중 지질강하제(스타틴)와 일부 혈압약(안지오텐신 억제제 등)은 중단해야 한다.

▶ 당뇨 합병증(신증, 망막증 등)의 임신에 의한 영향에 관한 상담이 필요하다.

▶ 계획되지 않은 임신을 한 경우에는 당뇨병 임신을 관리할 수 있는 병원에 즉시 방문해야 한다.

▶ 산모의 비만은 기형, 거대아, 임신성 고혈압 등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임신 전부터 식사 조절과 운동으로 적절한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비만인구 증가 및 고령화 당뇨병 여성 임신율 꾸준히 증가

임신 전 혈당관리 제대로 안하면 태아와 산모 모두 위험

전문의 상담 통해 적어도 임신 6개월 전부터 혈당조절 해야

당뇨병 여성이 임신 전 혈당조절 없이 임신을 할 경우 기형아 출산 위험이 3배 이상 높아진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임신을 계획 중인 당뇨병 여성은 임신 1년~6개월 전부터 체중 및 혈당 조절에 신경써야 한다.

김성훈 제일병원 내과 당뇨병센터 교수는 “임신부의 당뇨병이 태아에게 선천성 기형, 자연유산, 사산, 거대아, 신생아 저혈당, 신생아 사망 위험을 증가시키고 장기적으로는 아이가 자라 청소년기 비만이나 당뇨병을 유발할 수 있다”며 “실제 임신 전 혈당 관리를 하지 않았을 경우 사전에 관리한 산모에 비해 태아의 선천성 기형 위험이 3~4배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고 밝혔다.

당뇨병 여성의 임신은 산모에게 역시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김 교수는 “조산, 임신중독증, 제왕절개율 증가, 저혈당, 당뇨병성 케토산증 위험이 증가한다”며 “산모와 태아에게 미치는 이러한 대부분의 문제들은 임신 전부터 혈당 관리를 철저히 대부분 예방이 가능하기 때문에 당뇨병 여성이 있는 여성은 임신 전 상담과 관리가 필수적”이라고 설명했다. 

당뇨병 여성의 임신 전 관리는 적어도 임신 6개월 전부터 시작되어야 하고, 가급적 1년 전부터 준비하는 것이 좋다. 이와 관련 당뇨병이 있는 가임기 여성은 현재 당뇨 관리를 하고 있는 의사 혹은 임신 전 관리 프로그램이 잘 되어 있는 병원에서 임신 전 상담과 관리에 대해 문의하고 미리 준비를 해야 한다. 또한 당뇨병에 걸릴 위험성이 높은 가임기의 여성(이전에 임신성 당뇨병의 진단 혹은 거대아 출산력, 당뇨병의 가족력이 강한 경우, 다낭성증후군, 비만)은 임신 전 (혹은 초기)에 당뇨병에 대한 선별검사를 시행해야 한다. 

### 당뇨병 여성이 임신 전 체크해야 할 사항은 다음과 같다.

▶ 임신 계획에 대하여 미리 의사와 상의하고 임신을 원하지 않을 경우에는 적절한 방법으로 피임을 해야 한다. 또한 임신 계획이 있을 경우에는 혈당 관리가 잘 될 때까지 피임을 계속 유지해야 한다.

▶ 임신 전부터 혈당을 가능한 한 정상에 가깝게 유지해야 한다. 1형 당뇨병 여성은 인슐린 강화요법으로 혈당을 철저히 조절하여야 하고, 경구혈당강하제를 복용하는 2형 당뇨병 여성은 임신 전부터 약물복용을 중단하고 인슐린으로 바꿔서 치료하는 것이 좋다.

▶ 임신 전부터 엽산 5 mg/일 이상을 복용해야 한다.

▶ 임신 중 지질강하제(스타틴)와 일부 혈압약(안지오텐신 억제제 등)은 중단해야 한다.

▶ 당뇨 합병증(신증, 망막증 등)의 임신에 의한 영향에 관한 상담이 필요하다.

▶ 계획되지 않은 임신을 한 경우에는 당뇨병 임신을 관리할 수 있는 병원에 즉시 방문해야 한다.

▶ 산모의 비만은 기형, 거대아, 임신성 고혈압 등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임신 전부터 식사 조절과 운동으로 적절한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