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학생들 현미밥·채소반찬 2개월

몸무게 확 줄고 영양소도 ‘듬뿍’

대구서 공개다이어트실험 눈길

대구 서부고등학교 2학년 박지수(17)군은 최근 다이어트 성공으로 친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70kg이 넘던 몸무게가 62kg으로 확 줄면서 ‘비만’ 딱지를 뗐다. 겉모습만 날씬해진 게 아니라 몸 속까지 가벼워졌다. 체지방률이 16.6%에서 12.6%로 낮아졌고, 총콜레스테롤 수치도 위험 수준이던 242mg/dL에서 정상범위(150mg/dL 미만)에 가까운 165mg/dL로 떨어졌다.

지수의 다이어트 비결은 전교생들이 다 알고 있다. 지난 5월12일부터 7월5일까지 학교에서 대구녹색소비자연대가 학생 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공개 집단 다이어트 실험’인 ‘두뇌음식 프로젝트’에 참가했기 때문이다. 실험군 학생들은 학교급식과 집에서 동물성 식품을 끊고 현미밥과 채소 반찬만 먹었다. 간식도 감자나 사과와 같은 자연식을 먹고 음료수는 물만 마셨다. 지수는 “현미채식을 하면서 몸무게가 눈에 띄게 줄고, 여드름까지 없어져 가족들과 친구들이 신기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 현미밥

이 프로젝트에 참가한 학생들은 몸무게가 평균 약 3kg 줄었다. 실험 전 비만이나 과지방이던 학생 16명 가운데 15명의 체중이 줄었다. 특히 눈에 띄는 점은 몸 건강과 더불어 정신건강지수도 높아진 것이다. 참가 학생들의 인성검사결과 실험 전에는 평균값이 62.2점으로 ‘보통’이었으나 65.7점으로 3.52점 높아져 ‘건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양 섭취 불균형에 대한 우려와 달리 실험 결과, 채식을 한 학생들의 식물성 단백질·식이섬유·식물성 철분·엽산과 비타민 에이(A)와 비타민 이(E) 등 항산화 영양소 섭취량이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안재홍 대구녹색소비자연대 사무국장은 27일 “학교급식에도 식물성 식단을 따로 마련해 학생들이 채식을 선택할 수 있게 한다면 몸과 마음 건강관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박주희 기자 hope@hani.co.kr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