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7월14일, 초복날 보양식으로 뭘 먹을까?

태음인은 추어탕, 소음인은 삼계탕 ‘찰떡궁합’
[체질에 맞는 보양식]


소양인 보신탕탓 설사 조심
과일·전복죽은 몸 열기 식혀
태양인 피로 해산물이 풀어


삼계탕이냐, 보신탕이냐? 장어냐, 붕어찜이냐, 추어탕이냐?
초복(14일)을 앞두고, 보양식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예부터 더운 날씨와 높은 습도로 인해 체력과 수분의 소모가 많아지는 이맘때쯤 조상들은 깨진 몸의 균형을 바로잡고 원기를 회복할 요량으로 보양식을 즐겼다. 실제 에는 ‘무더운 여름에는 기를 보해야 한다’고 되어 있다. 하지만 보양식도 자신의 건강상태나 체질에 맞게 선택하지 않으면 보양은커녕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이효은 자생한방병원 웰빙센터 원장은 “체질에 맞지 않는 보양식을 과하게 섭취하면 내열이 조장되거나 소화흡수가 잘되지 않아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며 “체력이 약한 노인이나 고혈압, 당뇨, 동맹경화, 중풍 환자들 역시 보양식을 무리하게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또한 성장기 어린이들은 대부분 양기가 충만하기 때문에 특별히 허약하지 않다면 굳이 보양식을 먹일 필요가 없다. 사상의학에 따른 4가지 체질에 맞는 ‘보양식’을 소개한다.
김미영 기자
도움말: 이효은 자생한방병원 웰빙센터 원장, 김달래 강동경희대 한방병원 사상체질과 교수, 장현진 한성한의원 원장
태양인 : 붕어탕·굴·해삼·전복
우리나라 국민의 1~2%에 해당하는 태양인은 폐 기능이 좋은 반면 간 기능이 약한 체질이다. 태양인은 밖으로 발산하고 위로 오르는 기운이 강한 반면 기를 안으로 흡수하고 내려주는 기운이 약해 더위를 견디지 못하고 쉽게 지치는 편이다. 고단백 저열량이면서 화를 내려주고 피로 해소와 원기 회복에 좋은 붕어탕, 붕어찜 등이 보양식으로 제격이다. 버섯전골이나 전복, 굴, 조개, 해삼, 문어, 낙지 등의 해산물, 메밀국수도 음기를 보충해 양기를 줄이고 피로를 없애주므로 건강에 좋다. 이효은 원장은 “붕어매운탕은 소화흡수도 잘되고, 기를 내려줄 뿐 아니라 설사를 멈추게 하고 부종을 없애며 이뇨작용을 돕는 효과도 있다”며 “단 너무 맵지 않게 끓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태음인 : 쇠고기·미꾸라지·콩
우리나라 인구의 절반 정도를 차지한다. 대개 체격이 건장하고, 비만 성향이 강하다. 간과 위장 기능이 좋은 반면 폐, 호흡기와 순환기, 대장, 피부의 기능이 약하다. 고단백 저열량 식품인 쇠고기, 장어, 미꾸라지로 만든 쇠고기 육개장, 장어구이, 추어탕 같은 보양식이 적합하다. 특히 비타민A와 칼슘을 다량 함유한 미꾸라지는 태음인에게 강력하게 추천되는 보양식이다.
태음인 가운데 몸에 열이 많고 위는 더운데 장이 차가운 ‘열성 태음인’인 경우, 열이 많은 삼계탕이나 보신탕은 피해야 한다. 고단백 식품인 콩도 태음인에게 잘 맞기 때문에 위가 차고 장이 차가운 ‘한성 태음인’의 경우는 보양식으로 시원한 콩국수가 좋다.
소양인 : 돼지고기·오리고기
소화 기능이 강한 편이며, 평소에 특별히 신경쓰지 않아도 여름을 잘 나는 체질에 속한다. 하지만 배설 기능이 약한데다 열이 많은 편이므로 삼계탕이나 보신탕처럼 더운 음식을 먹으면 설사로 고생할 수 있다.
이러한 소양인에게는 열을 내려주거나 찬 성질이 있는 돼지고기나 오리고기로 만든 보양식이나 전복죽이 제격이다. 이밖에 굴, 새우, 가재 등의 해산물이나 수박, 참외, 딸기, 바나나, 메론 등의 과일은 찬 성질을 갖고 있어 몸의 열기를 없애주고 섬유질과 칼륨이 많아 대소변을 원활하게 해준다. 평소에 보리차, 결명자차, 구기자차, 산수유차 등을 냉장보관해 시원하게 마시는 것도 좋다.
소음인 : 삼계탕·보신탕
평소 몸이 차고 땀을 잘 흘리지 않는 소음인은 신장 기능은 좋은 반면 소화 기능이 약한 체질이다. 삼계탕이나 보신탕처럼 몸에 열을 내주는 음식으로 원기를 회복해야 한다. 특히 삼계탕은 맛이 담백하고 소화도 잘될 뿐 아니라 인삼, 황기, 대추 등 소음인의 부족한 기운을 보충해주는 약재가 들어가 있어 권장되는 보양식이다. 몸속의 찬 기운을 없애주고 혈액순환을 촉진하는 추어탕과 장어보양탕 등도 소음인에게 좋다. 반면 찬 음료수나 음식, 차가운 과일은 오히려 소화장애나 설사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장현진 한성한의원 원장은 “평소에 인삼차, 홍삼차, 수정과, 생강차 등을 마셔 몸을 따뜻하게 해주면 여름을 건강하게 나는 데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태음인은 추어탕, 소음인은 삼계탕 ‘찰떡궁합’
[체질에 맞는 보양식]

소양인 보신탕탓 설사 조심
과일·전복죽은 몸 열기 식혀
태양인 피로 해산물이 풀어


삼계탕이냐, 보신탕이냐? 장어냐, 붕어찜이냐, 추어탕이냐?
초복(14일)을 앞두고, 보양식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예부터 더운 날씨와 높은 습도로 인해 체력과 수분의 소모가 많아지는 이맘때쯤 조상들은 깨진 몸의 균형을 바로잡고 원기를 회복할 요량으로 보양식을 즐겼다. 실제 에는 ‘무더운 여름에는 기를 보해야 한다’고 되어 있다. 하지만 보양식도 자신의 건강상태나 체질에 맞게 선택하지 않으면 보양은커녕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이효은 자생한방병원 웰빙센터 원장은 “체질에 맞지 않는 보양식을 과하게 섭취하면 내열이 조장되거나 소화흡수가 잘되지 않아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며 “체력이 약한 노인이나 고혈압, 당뇨, 동맹경화, 중풍 환자들 역시 보양식을 무리하게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또한 성장기 어린이들은 대부분 양기가 충만하기 때문에 특별히 허약하지 않다면 굳이 보양식을 먹일 필요가 없다. 사상의학에 따른 4가지 체질에 맞는 ‘보양식’을 소개한다.
김미영 기자
도움말: 이효은 자생한방병원 웰빙센터 원장, 김달래 강동경희대 한방병원 사상체질과 교수, 장현진 한성한의원 원장
태양인 : 붕어탕·굴·해삼·전복
우리나라 국민의 1~2%에 해당하는 태양인은 폐 기능이 좋은 반면 간 기능이 약한 체질이다. 태양인은 밖으로 발산하고 위로 오르는 기운이 강한 반면 기를 안으로 흡수하고 내려주는 기운이 약해 더위를 견디지 못하고 쉽게 지치는 편이다. 고단백 저열량이면서 화를 내려주고 피로 해소와 원기 회복에 좋은 붕어탕, 붕어찜 등이 보양식으로 제격이다. 버섯전골이나 전복, 굴, 조개, 해삼, 문어, 낙지 등의 해산물, 메밀국수도 음기를 보충해 양기를 줄이고 피로를 없애주므로 건강에 좋다. 이효은 원장은 “붕어매운탕은 소화흡수도 잘되고, 기를 내려줄 뿐 아니라 설사를 멈추게 하고 부종을 없애며 이뇨작용을 돕는 효과도 있다”며 “단 너무 맵지 않게 끓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태음인 : 쇠고기·미꾸라지·콩
우리나라 인구의 절반 정도를 차지한다. 대개 체격이 건장하고, 비만 성향이 강하다. 간과 위장 기능이 좋은 반면 폐, 호흡기와 순환기, 대장, 피부의 기능이 약하다. 고단백 저열량 식품인 쇠고기, 장어, 미꾸라지로 만든 쇠고기 육개장, 장어구이, 추어탕 같은 보양식이 적합하다. 특히 비타민A와 칼슘을 다량 함유한 미꾸라지는 태음인에게 강력하게 추천되는 보양식이다.
태음인 가운데 몸에 열이 많고 위는 더운데 장이 차가운 ‘열성 태음인’인 경우, 열이 많은 삼계탕이나 보신탕은 피해야 한다. 고단백 식품인 콩도 태음인에게 잘 맞기 때문에 위가 차고 장이 차가운 ‘한성 태음인’의 경우는 보양식으로 시원한 콩국수가 좋다.
소양인 : 돼지고기·오리고기
소화 기능이 강한 편이며, 평소에 특별히 신경쓰지 않아도 여름을 잘 나는 체질에 속한다. 하지만 배설 기능이 약한데다 열이 많은 편이므로 삼계탕이나 보신탕처럼 더운 음식을 먹으면 설사로 고생할 수 있다.
이러한 소양인에게는 열을 내려주거나 찬 성질이 있는 돼지고기나 오리고기로 만든 보양식이나 전복죽이 제격이다. 이밖에 굴, 새우, 가재 등의 해산물이나 수박, 참외, 딸기, 바나나, 메론 등의 과일은 찬 성질을 갖고 있어 몸의 열기를 없애주고 섬유질과 칼륨이 많아 대소변을 원활하게 해준다. 평소에 보리차, 결명자차, 구기자차, 산수유차 등을 냉장보관해 시원하게 마시는 것도 좋다.
소음인 : 삼계탕·보신탕
평소 몸이 차고 땀을 잘 흘리지 않는 소음인은 신장 기능은 좋은 반면 소화 기능이 약한 체질이다. 삼계탕이나 보신탕처럼 몸에 열을 내주는 음식으로 원기를 회복해야 한다. 특히 삼계탕은 맛이 담백하고 소화도 잘될 뿐 아니라 인삼, 황기, 대추 등 소음인의 부족한 기운을 보충해주는 약재가 들어가 있어 권장되는 보양식이다. 몸속의 찬 기운을 없애주고 혈액순환을 촉진하는 추어탕과 장어보양탕 등도 소음인에게 좋다. 반면 찬 음료수나 음식, 차가운 과일은 오히려 소화장애나 설사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장현진 한성한의원 원장은 “평소에 인삼차, 홍삼차, 수정과, 생강차 등을 마셔 몸을 따뜻하게 해주면 여름을 건강하게 나는 데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