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놀이·교육»콘텐츠

간디도 아인슈타인도 아냐… 내가 되고 싶은 건 돼지야!

학교와 학원으로 바쁜 아이들

마음대로 놀고 싶은 바람 담아

만화처럼 익살스러운 그림 눈길

돼지꿈

김성미 글·그림/북극곰·1만3000원

‘돼지꿈’은 흔히 길몽으로 본다. 재물이 생길 꿈이라는 해석이 많다. 자다가 돼지를 만난 이들은 다음날 ‘운수 좋은 날’을 기대한다. 그림책 도 그런 이야기일까?

책은 주인공 소년의 독백으로 풀어간다. 소년은 오늘도 일찍 아빠와 함께 집을 나선다. 피곤한 아빠는 하품을, 학교에 가기 싫은 소년은 한숨을 쉰다. 소년은 생각한다. ‘학교는 왜 가는 걸까.’ 소년에게 학교는 즐거운 곳이 아니다. 졸다가 선생님께 혼나고, 여자친구 때문에 친구와 싸워 벌서고, 급식은 맛없고, 시험도 보며, 무서운 형아들에게 괴롭힘을 당하기도 한다. 게다가 학교가 끝나면 더 바빠진다. 태권도·미술·영어·피아노 학원까지 쉴 틈이 없다. 어깨는 처지고, 한숨은 다시 길게 나온다.

열심히 공부하면 세종대왕, 간디, 링컨 대통령, 아인슈타인, 이순신 장군 같은 위인전 속 멋진 인물이 되는 걸까. 소년은 하늘을 바라보며 꿈을 말한다. “돼지가 돼서 실컷 놀고 싶어.” 소년의 꿈은 갑작스러운 소나기가 지나간 뒤 기적처럼 이루어진다. 사람들은 돼지 얼굴을 한 소년을 보고 깜짝 놀란다. 소년은 기뻤다. 이제 바라던 대로 실컷 놀 수 있겠지….

억울하게도 현실은 그대로다. 소년은 ‘울상’인 돼지 얼굴로 학교에 가기 위해 집을 나선다. 그런 소년을 가엾은 표정으로 바라보던 아빠가 말한다. “아들, 우리 오늘 그냥 놀까?” 재물은 안 생겼지만 ‘운수 좋은 날’임은 틀림없다. 학교와 회사를 가지 않고 함께 시간을 보내는 소년과 아빠의 얼굴에 웃음꽃이 핀다. 소년의 얼굴은 다시 제 얼굴로 돌아온다.

돼지꿈이 아닌 돼지가 되길 꿈꾸는 소년의 이야기인 은 글은 줄이고 그림으로 소년의 마음을 표현한다. 학교생활에 대한 복잡한 소년의 마음은 12가지 동그라미 그림에 담겨 보여진다. 학원 생활의 고단함도 ‘피곤해’ ‘재미없어’ 같은 말을 동원해 표현하지 않는다. 익살스러운 그림은 만화책 보듯 책장을 넘기게 만든다.

책은 ‘놀 시간도 없이 공부에 쫓기는 아이들’이란 어린이책의 흔한 소재를 반전을 거듭하며 재미난 상상으로 풀어낸다. 돼지 얼굴에서 다시 제 얼굴로 돌아온 소년의 이야기로 끝나는 듯했던 책은 마지막에 한 번의 반전을 남겨둔다.

그림책을 펴낸 출판사 북극곰은 책 본문 뒤에 영문 번역을 실어 더 많은 이들이 공감하며 읽을 수 있게 배려했다. 3살 이상.

김미영 기자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