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놀이·교육»콘텐츠

근린공원은 ‘이웃공원’, 패스트푸드는 ‘빠른밥’

우리말 관련 책 펴온 최종규 작가 

집·길 등 마을 관련 24가지 주제

쉽게 바꿔 쓸 수 있는 단어 제시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최종규 글, 강우근 그림, 숲노래 기획/철수와영희·1만3000원

‘생선’(생일 선물)’ ‘마상’(마음의 상처)’ ‘시강’(시선 강탈) ‘복세편살’(복잡한 세상 편하게 살자)….

요즘 10대들의 말은 대부분 줄임말이다. 들으면 대충 그 뜻을 짐작할 수 있던 수준에서 나아가 ‘아벌구’(입만 열면 거짓말) ‘나일리지’(나이를 앞세워 대우해달라는 행동을 일컫는 말) 등 이젠 기성세대가 전혀 짐작할 수 없는 형태까지 아이들의 말이 변하고 있다. 언어생활의 변화가 빠르고 세대차는 커지다 보니 10대들의 은어를 얼마나 아느냐가 ‘아재’ 판별 기준이 되기도 한다. 가뜩이나 한자와 영어 등 외래어에 밀려 설 자리를 잃어가는 순우리말이 빠르게 사라져 가는 게 현실이기도 하다.

(2014) (2016) 등 우리말을 슬기롭게 되살려 쓸 수 있는 책을 내온 최종규 ‘우리말 살리는 겨레모임’ 운영위원이 을 펴냈다. 지은이는 “말을 잘 살려서 써야 말에 담긴 말뜻과 느낌, 생각을 잘 전달할 수 있는 것”이라며 “우리말을 슬기롭고 즐겁게 써야 맑으면서 밝은 꿈을 키울 수 있다”고 우리말의 중요성을 설명한다. 매일 쓰는 말을 어떻게 바라보고 써야 우리 마음을 아름답게 전달할 수 있는지 알려준다.

책은 마을과 관련된 집, 모임, 탈것, 길 등 24가지 주제를 중심으로 어렵지 않게 쓸 수 있는 우리말을 이야기하듯이 소개한다. 아주 작은 말 한마디라도 낱말에 담긴 뜻이 잘 전달되게 쓰자는 의미에서 별생각 없이 써온 단어 대신 새로운 단어를 제안한다. 패스트푸드를 ‘빠른밥’, 슬로푸드를 ‘느린밥’, 선행학습은 ‘빠른배움’, 사람을 태우는 승용차는 ‘사람차’, 짐을 넉넉히 싣는 화물차는 ‘짐차’라고 부르는 식이다.

무슨 뜻인지도 잘 모르고 쓰는 한자말도 바꿔 써보자고 제안한다. 근린공원은 ‘이웃공원’ ‘마을공원’, 정류소·정류장·승강장은 ‘타는곳’, 아파트 입구 대신 아파트 ‘어귀’, 다용도실은 ‘쪽마루’로 불러도 의미가 어색하지 않다. 영어로 도배된 인터넷 용어도 바꿔 써 볼 수 있다. 인터넷 홈페이지는 ‘누리집’, 누리집에서 이야기꽃을 피우는 사람은 ‘누리꾼’, 로그인·로그아웃은 ‘들어가기·나가기’, 업로드·다운로드는 ‘올리기·내리기’,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같은 소셜네트워크는 ‘누리날개’, 팔로나 팔로잉은 ‘이웃되기’ ‘동무되기’로 손질할 수 있다.


여러 단어를 제안한 만큼 책 말미에는 쉽게 찾아볼 수 있게 소개한 우리말 357개의 낱말 뜻을 정리하고, 인터넷에서 쓰는 말을 우리말로 바꿔 제안한 붙임말도 덧붙였다. “말은 삶을 빚고, 삶결이 말결로 나타난다”는 지은이의 말에서 말글의 중요성이 묵직하게 다가온다. 초등 고학년.

김미영 기자 , 그림 철수와영희 제공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