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친환경·신뢰로 똘똘…생협, 공룡마트에 도전장

[99%의 경제 : 협동조합이 싹튼다]
협동조합이 싹튼다 ②동네 생협, 이마트에 도전하다계약생산·직거래로 먹거리 싸게,소비자도 생산자도 걱정 ‘훌훌’

3대생협 합쳐 소비조합원 56만, 3년새 매출 2배 가파른 성장세

한살림과 아이쿱 같은 우리의 생협은 2010년 배추값이 한 포기에 1만5천원까지 치솟았을 때 2천원 아래의 평소 가격 그대로 공급했다. 소비자를 살렸다. 이듬해 5월 산지 배추값이 300원까지 떨어졌을 때는 계약재배 농민들에게 1천원의 가격을 지급했다. 농민을 살렸다. 소비자와 생산자의 신뢰로 무장한 생협이 이마트로 대표되는 대형 유통기업의 독과점 아성을 허물어뜨릴 수 있을까?

‘배추 한통에 1만5000원.’ 2010년 가을배추는 금값이었다. 고랭지 출하 물량이 달려 벌어진 현상이다. 이때 한켠에서 배추 한통을 2000원에 못 미치는 값으로 팔아 주목을 받았다. 마법같은 일을 만들어 낸 곳은 바로 소비자생활협동조합(생협)이었다.

서울 중랑구에 사는 주부 김수남(52)씨는 지난해 8월 이마트를 ‘끊었다’. 대신 집 근처 아이쿱 생협 매장에서 장을 본다. 이곳엔 농약을 쓰지 않은 농산품과 항생제 없이 키운 축산품, 우리밀 라면, 공정무역으로 수입한 커피 등이 갖춰져 있다. 샴푸·비누·화장지 등 공산품도 있어 한번에 필요한 물건을 모두 사는 ‘원스톱 쇼핑’이 가능하다. 가격도 ‘착하다’. 쌀이나 콩나물·달걀·두부 등 몇몇 품목은 친환경 제품인데도 일반 마트보다 더 싸다. 한달에 회비 1만원을 내면, 유기농 제품을 할인가로 살 수 있다. 김씨는 “먹거리의 안전성을 믿을 수 있고, 무엇보다 가격이 싸다”고 말했다.

지난해 5월 귀농한 장경호(42)씨는 한살림 생협의 생산자 조합원이다. 그의 비닐하우스에는 ‘세 가지’가 없다. 농약과 화학비료, 석유다. 한살림의 유기농가는 화석연료를 써서 온도를 높이는 ‘가온’도 하지 않는다. 지구에 해롭기 때문이다. 오직 땅의 힘과 인증받은 자연 퇴비를 써서 어린잎 채소와 시금치를 키운다. 일반적으로 농사를 짓는 것보다 신경쓸 일이 훨씬 많다. 하지만 ‘판로’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큰 장점이 있다. 장씨는 “우리가 생산한 농산물은 모두 한살림에서 가져간다”며 “판매 걱정 없이 오직 농사에만 전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우리나라는 협동조합의 토양이 척박하다. 그래도 협동조합 기업의 활동이 가장 활발한 분야를 꼽는다면, 식품의 생산·유통을 담당하는 생협 쪽이다. 일본의 생협 제도를 본뜬 것으로, 유럽의 소비자협동조합과 가깝다.

한살림·아이쿱·두레 등 국내 3대 생협의 소비자 조합원은 지난해 말 기준 56만여가구로 추산된다. 전체로는 국내 가구의 3% 수준을 넘어섰다. 매출액도 6000억원대에 이른다. 3년 만에 2배 가까이 늘어나는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연 매출이 30조원대에 이르는 대형마트에는 아직 미치지 못하지만 가능성은 무럭무럭 자라나고 있다.

아이쿱 생협 조합원 김수남(왼쪽)씨가 5일 오후 서울 중랑구의 자연드림 신내점에서 물건을 구입하면서 김소운 매니저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생협의 가파른 성장 비결은 무엇일까? ‘신뢰’가 첫손에 꼽힌다. 생협은 소비자 조합원과 생산자 조합원의 권익 향상을 맨 앞에 놓는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생산자와 소비자가 바로 생협의 주인이기 때문이다. 반면 주주의 이익은 신경쓰지 않는다. 주주가 따로 없기 때문이다. 복잡한 유통 과정과 비싼 홍보·판촉 비용도 생략된다. ‘계약 생산’과 ‘직거래’가 그 자리를 대신한다. 장경호씨는 “소비자는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에 고품질의 물건을 살 수 있고, 생산자는 보다 높은 가격에 안정적으로 물건을 팔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일반 농산물은 중간 유통 과정에서 60% 정도의 이윤이 추가로 붙지만, 한살림 생협은 25%의 수수료만 붙여서 판다.

1990년대에 생활수준이 높아지면서 친환경 농산물이 마구잡이로 쏟아져 나올 때, 생협의 신뢰가 빛을 발했다. 최기형 한살림전국생산자연합회 과채분과대표는 “한살림의 생산자들은 돈을 많이 버는 것을 목표로 농사를 짓지 않는다”며 “소비자도 이 점을 믿어줬기 때문에 30년 가까운 한살림의 역사가 유지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6일 오후 충북 청주의 한살림 생산자 조합원인 장경호·이대경 부부가 아이들과 잠시 여유를 즐기고 있다. 장씨 부부는 청경채·비트·비타민 등 6가지 어린잎 채소를 유기농으로 재배해 한살림에 전량 납품한다. 최현준 기자

최근 일부 생협은 대규모 유통단지를 만드는 등 규모의 경제를 갖춰나가고 있다. 농수산물뿐만 아니라 공산품까지 갖추도록 매장을 대형화해 ‘원스톱 쇼핑’이 가능하도록 했다. 규모를 갖추면서 가격 경쟁력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실제 추석이나 설 명절 때 대형마트와 생협 제품의 가격을 비교해 보면, 생협 쪽이 10~20% 더 싼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하지만 생협이 기업으로서 갖는 단점도 많다. 조합원 전체가 1인1표 방식으로 의사결정에 참여하다 보니 신속한 결정이 어렵다. 주식을 따로 발행하지 않아 자본 조달도 힘들다. 민첩하게 움직일 수 없다는 것은 자본주의 경쟁 체제에서 큰 약점이 아닐 수 없다. 그러나 이런 단점은 곧 협동조합만의 장점이기도 하다. 강민수 한국협동조합연구소 사무국장은 “유럽과 북미 협동조합들이 2008년 금융위기에서 상대적으로 안전했던 데에서 볼 수 있듯이, 생협의 보수적 경영은 기업으로서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역할도 한다”고 말했다. 청주/최현준 기자 

“대형마트 독과점 심각…조합원 50만가구 되면 맞설수 있다”

신성식 아이쿱 생협 대표“장기적으로 생협이 이마트를 대체하리라고 본다.”

아이쿱은 지난해 매출액 3000억원, 조합원 15만5000가구를 기록했다. 해마다 10~20%대의 고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신성식(사진) 아이쿱생협 경영대표를 만나 성장 비결과 앞으로의 과제를 물어봤다.

-2003년 287억원이었던 매출이 그 사이 10배 이상 늘었다. 비결은?

“아이쿱은 ‘시장 유통’을 하지 않았다. 쉽게 말해 시장에서 신라면을 사다 파는 것이 아니라 우리밀 라면을 만들어 팔았다. 시장에 공급되지 않는 물품을 산지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해 공급했고, 거기에 신뢰를 덧붙였다. 안전한 먹거리라는 틈새 시장 확보에 성공했다.”

-주식회사도 소비자 취향을 최대한 반영해 물건을 만들지 않나?

“결정적으로 다른 점이 있다. 주식회사는 물건을 만들 때 소비자 요구와 기업의 이윤, 두 가지를 함께 고려한다. 이것을 만들어 얼마의 이익을 남길지를 말이다. 우리에게 기업 이윤은 고려해야 할 요소가 아니다. 이 물건을 팔면 우리 생협이 얼마를 벌겠구나, 이런 고민을 하지 않는다. 손해를 보지 않는 범위에서 소비자가 원하는 것을 만든다. 상품 기획도 소비자들로 구성된 물품선정위원회에서 결정한다. 이것이 생협이 주식회사보다 우월한 점이다.”

-장기적인 목표는 무엇인가?

“전체 국내 가구(1700여만)의 3%를 우리 조합원으로 만들려고 한다. 50만가구쯤 된다. 이 정도면 사회 변화의 지렛대로 작용할 수 있다. 소비자 부문에서는 안전한 식품을 더 싸게 공급할 수 있고, 농업 쪽에서는 지속가능한 농업이 된다. 노동자들은 양질의 일자리를 얻고, 중소 제조업체는 대기업으로부터의 자립이 가능해질 것이다.”

-이마트로 대표되는 거대 유통업체의 횡포가 심하다. 물건값이 싸지도 않다.

“독과점의 당연한 결과다. 우리나라 유통산업에서 대형 3사가 전체 유통 매출의 절반을 점하고 있다. 더는 매출이 안 오르니까 동네 슈퍼까지 치고 들어가는 것 아닌가. 하지만 이를 견제할 법적, 정치적 장치는 미약하다.”

-생협이 이마트를 대체할 수 있는가?

“장기적으로는 대체가 될 것이라고 본다. 분명한 것은 같은 상품으로는 경쟁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같은 꼬꼬면을 파는 것이 아니라, 우리밀 꼬꼬면을 만들어 공급해야 이길 수 있다. 아이쿱의 조합원이 50만가구, 매출액 1조5000억원 정도 되면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 될 것이다. 그러면 이마트도 우리를 경계해 소비자 요구에 더 신경을 쓸 것이다.”

최현준 기자

대이은 ‘코프키즈’…스위스국민 대다수가 협동조합원

스위스의 제네바에서 한 시민이 ‘코프’(Coop) 로고를 새긴 자전거 트레일러를 끌고가는 모습. 제네바/김현대 선임기자

이탈리아선 ‘시장 간다=코프 간다’
소비자 권익보호 ‘파수꾼’ 인식
한국선 매장이용 등 법으로 묶어‘협동조합의 천국’이라 불리는 이탈리아의 볼로냐에서는 ‘시장(마트) 간다’는 말을 ‘콥 간다’라고 한다. 콥은 협동조합(Cooperative)의 줄임말인 콥(Coop)의 이탈리아 발음이다. 볼로냐에서 20여년 살고 있는 교민 김현숙씨는 “콥이 생활 속에 워낙 깊이 스며들어 있고, 콥 물건은 믿을 수 있다는 신뢰가 형성돼 있다”고 말했다. 볼로냐를 점령한 소비자협동조합 ‘콥 이탈리아’는 이탈리아 최대 소매기업이기도 하다. 그 규모가 우리의 이마트와 맞먹는다.

스위스에는 ‘미그로 키즈’와 ‘코프(Coop의 현지 발음) 키즈’란 말이 있다. 아이들이 부모를 따라 ‘미그로’ 아니면 ‘코프’ 매장을 드나들면서 자라나는 데서 유래한 말이다. 미그로와 코프스위스는 스위스 소매시장의 40%를 분점하는 양대 소비자협동조합. 스위스 국민 대다수가 둘 중 하나에 가입해 있다. 미그로의 홍보담당자 루치 베버는 “조합원이 주인이자 고객이니, 당연히 가장 좋은 물건을 가장 낮은 가격으로 판매한다”며 “고객 충성도가 높아 시장 경쟁에서 주식회사가 따라올 수 없다”고 말했다.

유럽에서 협동조합이 소비자 권익을 지키는 제1의 파수꾼 역할을 해온 데 비하면, 우리 생협은 그 힘이 아직은 미약하다. 절대적인 조합원 수도 모자라지만, 불리한 법제도가 발목을 잡았던 탓이 크다.

조합원만 생협 매장을 이용할 수 있다는 생협법 조항이 대표적인 독소조항으로 꼽힌다. 비조합원에게는 홍보기간에만 총매출의 5% 한도에서 판매할 수 있도록 규제해 놓았다. 2010년 이전까지는 친환경 농산물만 판매할 수 있도록 묶었고, 조합원들에게 필요한 공제사업을 금지했다. 금융사업은 여전히 금지대상이다.

정원각 아이쿱협동조합연구소장은 “생협이 성장하자면 일반 소비자들이 생협 매장에 익숙해져야 한다”며 “비조합원 이용 규제를 풀거나 완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대 선임기자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