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림프절 제거 유방암 환자, 규칙적 운동이 회복 도와

겨드랑이 림프절을 절제한 유방암 환자들이 지속적이고 규칙적인 운동을 하면 피로도가 감소하고 심장 및 폐 기능이 향상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전재용 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팀은 방사선 치료를 받는 95명의 유방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6주 동안 규칙적인 운동치료를 실시한 결과 겨드랑이 림프절을 절제한 환자군에서 피로도가 약 13% 줄고 심장·폐 기능은 약 28% 향상됐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연구에서 운동치료 프로그램은 하루 60분의 운동을 일주일에 5번씩 6주 동안 진행했고, 유산소운동 30분과 근력운동 15분, 준비운동, 스트레칭, 그리고 정리운동을 각 5분씩 함께 하도록 했다.

그 결과 피로도 점수는 17.9점에서 15.5점으로 낮아져 13%가량 개선됐고, 심장 및 폐 기능은 23.5에서 30.1로 28% 향상돼 운동치료 효과가 상당함을 확인했다.

보통 유방암 2기 이상에서는 유방암 세포가 겨드랑이 주변의 림프절에도 전이될 수 있기 때문에 이 림프절을 절제하는 수술을 한다. 하지만 수술 뒤 어깨 통증이나 관절낭염, 부종 등이 생길 수 있고, 이는 운동장애로 이어져 유방암 환자들의 운동 기피 현상마저 발생시킨다.

하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지속적인 운동치료가 겨드랑이 림프절을 절제한 유방암 환자들의 피로도 및 심폐 기능 개선에 도움을 줘 수술 뒤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이다.

전 교수는 “유방암 환자들이 실생활에서 할 수 있는 운동으로 타월 또는 고무 밴드를 이용해 스트레칭을 하거나, 가벼운 달리기 또는 수영, 실내 자전거 등을 이용한 유산소운동을 함께 하는 것이 좋다”며 “일주일에 3번, 한번에 30분 이상 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전 교수는 “하지만 유방암 환자마다 운동을 시작할 수 있는 적절한 시기와 적합한 운동 방법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꼭 의료진과 상담 뒤 운동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