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건강·생활»콘텐츠

젖은 기저귀로 인해 생기는 기저귀 발진

● ● ● 

엄마가 알아야 할 

첫돌까지 

자연주의 육아법

● ● ● 

기저귀 발진은 기저귀를 차는 아기에게 생기는 가장 흔한 피부 질환입니다.

젖은 기저귀를 빨리 갈아주지 않거나 통풍이 잘 안 되었을 때 소변의 암모니아나 대변의 소화 효소 등이

아기의 약한 피부를 손상해 피부 과민 반응으로 나타납니다. 감기 등의 호흡기 질환이나

설사에 걸리고 나서 기저귀 발진이 많이 생기는데, 이는 몸의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피부가 민감해졌기 때문입니다. 기저귀를 빨 때 세제를 너무 많이 쓰거나

잘 헹구지 않았을 때에도 기저귀 발진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잘 낫지 않는 기저귀 발진엔 달걀흰자 거품을

기저귀 발진의 예방책에는 특별한 것이 없습니다. 기저귀를 빨리 갈아주고, 천 기저귀를 쓸 때 삶아서 햇볕에 널어 세균 번식을 막아야 합니다. 평소 일회용 종이 기저귀를 쓰더라도 기저귀 발진이 생기면 나을 때까지 천 기저귀를 쓰는 것이 좋습니다. 아무리 좋은 종이 기저귀라고 해도, 면으로 된 천 기저귀만큼 좋을 수는 없습니다. 종이로 된 옷을 입는 것과 면으로 된 옷을 입는 것 중 어떤 것이 더 편하고 통풍이 잘 될지 생각해보면 이해가 쉬울 것입니다. 실제로도 평소에 천 기저귀를 차고 사는 아기들이 훨씬 발진이 적습니다. 천 기저귀를 한 아기들은 오줌을 싸면 금방 차가워져서 쌀 때마다 웁니다. 그래서 나중에 오줌을 잘 가린다는 말도 있습니다. 종이 기저귀는 흡수율이 좋아 소변을 싸도 아기가 불편해하지 않습니다. 바로 갈아줘야 하는데 아기가 그냥 있으니 발진이 더 심해질 우려가 있지요. 종이 기저귀를 차든 천 기저귀를 차든 아기가 대소변을 보고 나서는 엉덩이를 잘 씻고 말려야 합니다. 기저귀 발진이 심하면 일정 시간 기저귀를 안 채우는 것도 방법일 수 있습니다.

만약 기저귀 발진이 났다면 연고는 의사의 처방을 받아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처방 없이 시판하는 연고나 로션을 임의대로 쓰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불필요한 항생제나 스테로이드제, 진균제 등이 발진을 더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가루분은 연고를 쓴 부위에 발라서는 안 되며, 로션 등을 증상이 심한 부위에 바르면 피부 호흡을 방해하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이런저런 설명을 많이 했지만 원칙은 하나입니다. 될 수 있으면 로션이나 연고를 쓰지 않으면서 청결을 유지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기저귀 발진이 나을 때까지 기저귀를 벗기고 통풍을 시키라고 말합니다. 엄마가 아무리 관리를 잘해도 기저귀 발진이 도지는 예도 많습니다. 그럴 때에는 달걀흰자를 거품을 내서 발진이 난 엉덩이 부위에 바른 다음 말리면 도움이 됩니다.

기저귀 발진의 한방 치료법

기저귀 발진이 자주 나는 아기는 속열이 많거나 소화기가 약할 때가 많습니다. 기저귀 발진이 밥 먹듯이 생기는 아이라면 몸속의 속열을 없애주는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합니다. 한방에서 기저귀 발진에 쓰는 약재는 아토피 치료에 쓰는 약재와 비슷한데, 이는 두 질환 모두 속열 때문에 생기기 때문입니다. 외용 약재를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녹두즙 = 녹두는 붓기를 가라앉히고 열을 내려주며 해독 작용을 합니다. 생녹두를 하루 정도 물에 불린 후 갈아서 기저귀 발진 부위에 붙여줍니다. 녹두죽을 함께 먹이면 상당한 효과가 있습니다. 또는 녹두 가루를 파우더 대신 사용할 수 있는데, 분쇄기에 간 다음 체에 받쳐 고운 가루만 이용해야 합니다. 진무르고 상처가 생긴 부위는 바르지 마세요.

우엉 = 끓인 물 우엉은 탄닌 성분 때문에 떫은 맛을 내며 찬 성질을 가지고 있어 소염, 해독, 수렴 작용을 합니다. 특히 아이들 땀띠나 기저귀 발진에 발라주면 효과적입니다. 우엉 뿌리 50g에 물 700cc를 붓고 진하게 삶은 물을 목욕한 후에 발라줍니다.

고삼, 황기, 사상자 = 고삼과 황기와 사상자를 각 10g씩 물 500cc에 끓여서 탈지면에 적셔 환부에 1일 2~3회 발라주면 좋습니다. 또는 물에 타서 좌욕을 시켜도 좋습니다.

적소두(팥), 달걀 흰자 = 팥은 수분대사를 촉진시켜 붓기를 빼고 열독을 가라앉히는 효과가 있습니다. 달걀 흰자는 부기를 내리고 해독작용을 합니다. 물에 불린 팥을 곱게 갈아 달걀 흰자와 섞어 거품을 내어 잘 섞은 다음 발진 부위에 발라주면 됩니다. 이 외에 감초물, 녹차물, 오이즙도 효과가 있습니다.

기저귀 발진이 심해도 병원에 가야 할까요

기저귀 발진은 집에서 관리만 잘 해주면 굳이 병원까지 오지 않아도 됩니다. 관리라고 하면 앞서 말했듯이 공기 중에 통풍을 잘 시켜주고, 함부로 분을 바르지 않으며, 씻을 때 비누를 남용하지 않고 잘 헹궈주고, 집안 온도를 너무 덥지 않게 하는 것 등입니다.

특히 연고나 크림을 함부로 쓰면 안 되는데, 발진 부위가 넓고 이미 피부가 벗겨져 곰팡이 감염이 의심스럽다면 처방 없이 약을 쓰면 안 됩니다. 이때에는 병원에서 아기 상태를 점검받고 항진균제 등을 사용해야 하지요.

아기의 기저귀 발진이 너무 심하다면 앞서 설명한 생활 관리 요령에 어긋나는 것이 없는지 꼼꼼히 살펴보세요. 천 기저귀를 사용하고 있다면 끓는 물에 적어도 15분 이상 삶아야 합니다. 또한 세탁을 할 때 섬유 유연제 등을 함부로 써서도 안 됩니다. 그리고 이유식을 먹이면서 무언가 새로운 음식을 시작하지는 않았는지, 질병으로 항생제를 복용하지는 않았는지, 평소보다 변이 묽어 피부 자극이 심해지지는 않았는지 등도 기저귀 발진이 일어난 이유를 살펴보는 데 도움이 됩니다.

증세가 심하지 않다면 굳이 병원까지 오지 않아도 되지만, 다음과 같은 증상이 동반된다면 검진을 받아봐야 합니다. 기저귀 발진을 보이면서 열이 심하게 날 때, 아기의 체중이 줄었거나, 평소보다 먹는 양이 감소할 때, 여드름처럼 오돌오돌하거나 궤양 같은 모양의 발진이 보일 때, 발진이 생긴 부위가 기저귀를 차는 곳을 넘어설 때, 일반적인 생활 관리로 3일 안에 증상이 나아지지 않을 때입니다. 발진 대부분은 조금만 잘 관리해주면 나아지는 경우가 상당수입니다만, 아무리 애를 써도 낫지 않는다면 다른 질환의 동반 증상일 수 있으니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길 권합니다.

출처 : 자연주의육아백과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