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충치예방 `치아 홈메우기' 건보적용 대상 확대

» 한겨레 자료사진

오는 10월부터 어린이 충치 예방을 위한 '치아 홈 메우기'의 건강보험 적용 대상이 확대된다. 보건복지부는 치아 홈 메우기의 건강보험 적용 대상자 연령을 6살 미만(기존에 는 6∼14살)까지 확대하는 내용의 국민건강보험 요양급여의 기준에 관한 규칙 개정안을 입안예고했다고 24일 밝혔다.
 

현재 치아 홈 메우기는 6~14살 어린이에게만 보험적용이 되고 그 대상도 `큰 어금니(제1대구치)'로 한정돼 있다. 개정안은 치아 홈 메우기 건강보험 적용 대상 연령을 14살 이하 어린이로 확대하고, 큰 어금니와 함께 `작은 어금니(제2대구치)'도 보험 적용을 받도록 했다.
 

치아 홈 메우기는 어금니 표면의 홈에 실란트(Sealant)를 메워 음식물 찌꺼기에 의한 세균 증식을 방지하는 예방 치료법이다.

2009년 12월부터 6~14살 어린이의 큰 어금니 치아 홈 메우기에 대해 보험이 적용됐는데, 이후 충치 환자의 3분의 1 정도에서 충치 치료가 필요한 치아의 수가 줄어드는 효과가 나타났다. 그러나 아이들의 치아발육 시기가 일러지면서 6살 미만 어린이 중 연간 4만1천명 가량이 연령 제한 때문에 보험적용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생겼다.

또 복지부는 평균 12.2살에 나는 작은 어금니도 큰 어금니와 마찬가지로 1년 안에 충치 발생 확률이 높다는 점을 고려해, 건강보험 적용 대상에 추가했다. 복지부는 이번 규칙 개정을 통해 11~14살 이하 소아 7만7천명 가량이 추가로 보험 혜택을 보게 되면 아동 충치 예방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 한겨레 자료사진

오는 10월부터 어린이 충치 예방을 위한 '치아 홈 메우기'의 건강보험 적용 대상이 확대된다. 보건복지부는 치아 홈 메우기의 건강보험 적용 대상자 연령을 6살 미만(기존에 는 6∼14살)까지 확대하는 내용의 국민건강보험 요양급여의 기준에 관한 규칙 개정안을 입안예고했다고 24일 밝혔다.
 

현재 치아 홈 메우기는 6~14살 어린이에게만 보험적용이 되고 그 대상도 `큰 어금니(제1대구치)'로 한정돼 있다. 개정안은 치아 홈 메우기 건강보험 적용 대상 연령을 14살 이하 어린이로 확대하고, 큰 어금니와 함께 `작은 어금니(제2대구치)'도 보험 적용을 받도록 했다.
 

치아 홈 메우기는 어금니 표면의 홈에 실란트(Sealant)를 메워 음식물 찌꺼기에 의한 세균 증식을 방지하는 예방 치료법이다.

2009년 12월부터 6~14살 어린이의 큰 어금니 치아 홈 메우기에 대해 보험이 적용됐는데, 이후 충치 환자의 3분의 1 정도에서 충치 치료가 필요한 치아의 수가 줄어드는 효과가 나타났다. 그러나 아이들의 치아발육 시기가 일러지면서 6살 미만 어린이 중 연간 4만1천명 가량이 연령 제한 때문에 보험적용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생겼다.

또 복지부는 평균 12.2살에 나는 작은 어금니도 큰 어금니와 마찬가지로 1년 안에 충치 발생 확률이 높다는 점을 고려해, 건강보험 적용 대상에 추가했다. 복지부는 이번 규칙 개정을 통해 11~14살 이하 소아 7만7천명 가량이 추가로 보험 혜택을 보게 되면 아동 충치 예방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