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건강·생활»콘텐츠

사고로 빠진 치아 어떻게 응급처치 해야 할까요?

» 아이들. 한겨레 자료 사진.

얼굴을 부딪히는 사고로 치아가 빠져버린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침착하게만 대처한다면 이렇게 사고로 빠져버린 치아도 얼마든지 다시 살려 쓸 수 있습니다.

사고로 치아가 빠지는 경우는 위턱 앞니에 특히 많고, 활발하게 활동하는 시기인 7세에서 10세 사이 아이들에게 많이 발생합니다.

제일 중요한 것은 바로 시간요소입니다. 즉 이가 빠진 시각과 치과에서 치료가 들어간 시각의 차이가 짧으면 짧을수록 좋습니다. 30분 이내에 빠진 치아를 재식하면 성공률은 95퍼센트 이상으로 치근흡수 같은 합병증이 거의 발생하지 않습니다. 시간이 지체되어 2시간 이내에 빠진 치아를 재식한다 하더라도 성공률은 80퍼센트 정도로 높습니다.

제일 중요한 것이 되도록 빠른 시간내에 치과에 가는 것이란 사실을 명심하면서, 빠진 치아를 깨끗이 세척합니다. 치아의 세척은 생리식염수가 제일 좋으나 생리식염수가 없는 경우 우유에 세척하여도 무방합니다. 우유에 소금 한스푼 정도 섞은 정도의 농도면 더 좋습니다. 생리식염수를 구할 수 있다면 생리식염수에 빠진 치아를 보관하여 가지고 오는 것이 제일 좋습니다. 자기 혀 밑에 빠진 치아를 넣은 채로 치과에 가져오는 것도 좋습니다.

이렇게 빠진 치아를 우유, 생리식염수 혹은 혀밑에 보관하여 치과에 가져 오는 행위들은 빠진 치아의 치주인대의 생활력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의 하나입니다.

다시 강조하지만 사고로 빠진 치아를 치과에 가져오는 시간적인 요소가 제일 중요하며, 이 모든 과정이 30분에서 1시간 이내에 이루어지는 것 제일 좋습니다.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