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미끌미끌 혹한기 관절 보호, 외출 전 스트레칭으로

 추운 날씨로 근육과 혈관 수축
유연성 줄어 낙상사고 위험 커
되도록 수영 등 실내운동을
관절염 환자 무릎 찜질 도움중부지방을 기준으로 기온이 영하 10도 아래로 내려가는 강추위가 이달 말까지 계속된다는 예보가 최근 나왔다. 이런 혹한에는 몸의 관절이나 근육이 굳으면서, 앓고 있던 관절 질환이 더 심해질 수 있고, 굳은 상태에서 관절을 움직이다 보면 부상도 더 쉽게 입을 수 있다. 또 미끄러져 넘어지는 낙상으로 뼈나 근육 및 관절이 다치기도 한다. 관련 전문의들은 관절 질환이 있는 이들은 관절을 따뜻하게 해주고 외출 전 스트레칭 등으로 관절을 유연하게 하는 방법으로 관절 건강을 지켜야 한다고 조언한다.

■ 담요 등으로 관절 보온해야 

관절 분야 전문의들은 관절 질환은 겨울철에 통증이나 움직임 제한 등과 같은 증상이 더 심해진다며 주의를 당부한다. 실제로 관절염 환자들 가운데에는 찬 바람을 쐬면 뼈마디가 시린 것처럼 아프다는 사람도 많다. 그 이유에 대해 의학계에서는 찬 기운이 근육과 혈관을 수축하게 하면서 혈액순환이 원활해지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 추위로 근육과 인대가 굳어 유연성이 줄고, 작은 충격에도 연골과 관절이 더 잘 상하는 것도 중요한 이유로 설명하고 있다. 이 때문에 추위로부터 관절을 보호하려면 우선 관절을 따뜻하게 보호하고, 되도록 실내외 온도 차이를 줄일 것을 권유한다. 예를 들어 무릎관절염이 있다면 사무실이나 집에서 무릎담요 등을 써서 무릎이 찬 기운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게 좋다. 온찜질이나 반신욕 또는 사우나 등도 관절의 혈액순환을 촉진해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된다. 아울러 기온이 가장 낮은 새벽시간에는 통증이 더 심해지므로 되도록 활동을 자제하고 하루 중 기온이 가장 높은 한낮에 외출하거나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 상체가 비만하면 발목 염좌 많아 

얼음에 뒤덮인 길이 곳곳에 있어, 길을 가다가 미끄러지면서 손목이나 발목 등에 부상을 입는 사람도 많다. 그 가운데에서도 발목은 하체의 다른 곳보다 가늘어 평소에도 신체의 압력이 많이 가해지는 곳이기 때문에, 길에서 미끄러지면 접질리기(염좌) 쉽다. 특히 복부나 옆구리 등 상체가 비만한 경우 신체 균형이 더 쉽게 흐트러지므로 발목 염좌가 더 많이 생긴다. 또 전에 발목을 접질린 적이 있으면 더 쉽게 생긴다. 인대나 연골이 손상되지 않으면 약이나 물리치료로도 좋아지지만, 심한 경우에는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상체 비만이 있다면 빙판길은 더욱 피해야 하며, 피치 못할 경우에는 외출 전 충분한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다. 이와 함께 상체 비만을 줄이려면 음식 가운데 특히 탄수화물 섭취를 줄여야 하며, 운동으로는 발목 관절에 무리를 주지 않는 수중 아쿠아로빅, 고정식 자전거 타기, 누워서 허공을 향해 자전거 타기 등이 좋다.

■ 외출 전 스트레칭이 낙상 부상 위험 줄여 

65살 이상 노인의 약 30%가 한해에 한번 이상 낙상을 경험하며, 낙상을 당한 노인 가운데 5%는 뼈가 부러져 그 가운데 절반이 입원을 한 적이 있다는 통계자료가 있다. 젊은 사람도 낙상을 당하면 그럴 수 있지만, 특히 노인은 관절이 유연하지 않고 골밀도가 낮아 부상을 더 쉽게 입는 것이다. 이런 낙상을 예방하려면, 춥다고 걸을 때 주머니에 손을 넣고 다니는 것은 금물이며, 시력이 나쁘면 반드시 안경을 착용해 발을 헛디뎌 넘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 움직임에 지장을 줄 정도로 두꺼운 옷은 피하는 것이 권장되며, 골밀도가 낮은 노인의 경우 엉덩이 보호대를 착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외출 전에는 반드시 스트레칭을 통해 관절의 유연성을 높여 놓을 필요가 있다는 점이다. 스트레칭을 하면 설혹 넘어지더라도 우리 몸의 반응속도가 빨라져 그만큼 부상 위험성이 낮아진다. 평소 비타민 D나 칼슘을 충분히 섭취하고, 걷기 등과 같은 운동을 통해 뼈 건강을 잘 유지하면 그만큼 심한 낙상을 입을 가능성이 낮아진다는 점도 알아둘 필요가 있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추운 날씨로 근육과 혈관 수축
유연성 줄어 낙상사고 위험 커
되도록 수영 등 실내운동을
관절염 환자 무릎 찜질 도움중부지방을 기준으로 기온이 영하 10도 아래로 내려가는 강추위가 이달 말까지 계속된다는 예보가 최근 나왔다. 이런 혹한에는 몸의 관절이나 근육이 굳으면서, 앓고 있던 관절 질환이 더 심해질 수 있고, 굳은 상태에서 관절을 움직이다 보면 부상도 더 쉽게 입을 수 있다. 또 미끄러져 넘어지는 낙상으로 뼈나 근육 및 관절이 다치기도 한다. 관련 전문의들은 관절 질환이 있는 이들은 관절을 따뜻하게 해주고 외출 전 스트레칭 등으로 관절을 유연하게 하는 방법으로 관절 건강을 지켜야 한다고 조언한다.

■ 담요 등으로 관절 보온해야 

관절 분야 전문의들은 관절 질환은 겨울철에 통증이나 움직임 제한 등과 같은 증상이 더 심해진다며 주의를 당부한다. 실제로 관절염 환자들 가운데에는 찬 바람을 쐬면 뼈마디가 시린 것처럼 아프다는 사람도 많다. 그 이유에 대해 의학계에서는 찬 기운이 근육과 혈관을 수축하게 하면서 혈액순환이 원활해지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 추위로 근육과 인대가 굳어 유연성이 줄고, 작은 충격에도 연골과 관절이 더 잘 상하는 것도 중요한 이유로 설명하고 있다. 이 때문에 추위로부터 관절을 보호하려면 우선 관절을 따뜻하게 보호하고, 되도록 실내외 온도 차이를 줄일 것을 권유한다. 예를 들어 무릎관절염이 있다면 사무실이나 집에서 무릎담요 등을 써서 무릎이 찬 기운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게 좋다. 온찜질이나 반신욕 또는 사우나 등도 관절의 혈액순환을 촉진해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된다. 아울러 기온이 가장 낮은 새벽시간에는 통증이 더 심해지므로 되도록 활동을 자제하고 하루 중 기온이 가장 높은 한낮에 외출하거나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 상체가 비만하면 발목 염좌 많아 

얼음에 뒤덮인 길이 곳곳에 있어, 길을 가다가 미끄러지면서 손목이나 발목 등에 부상을 입는 사람도 많다. 그 가운데에서도 발목은 하체의 다른 곳보다 가늘어 평소에도 신체의 압력이 많이 가해지는 곳이기 때문에, 길에서 미끄러지면 접질리기(염좌) 쉽다. 특히 복부나 옆구리 등 상체가 비만한 경우 신체 균형이 더 쉽게 흐트러지므로 발목 염좌가 더 많이 생긴다. 또 전에 발목을 접질린 적이 있으면 더 쉽게 생긴다. 인대나 연골이 손상되지 않으면 약이나 물리치료로도 좋아지지만, 심한 경우에는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상체 비만이 있다면 빙판길은 더욱 피해야 하며, 피치 못할 경우에는 외출 전 충분한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다. 이와 함께 상체 비만을 줄이려면 음식 가운데 특히 탄수화물 섭취를 줄여야 하며, 운동으로는 발목 관절에 무리를 주지 않는 수중 아쿠아로빅, 고정식 자전거 타기, 누워서 허공을 향해 자전거 타기 등이 좋다.

■ 외출 전 스트레칭이 낙상 부상 위험 줄여 

65살 이상 노인의 약 30%가 한해에 한번 이상 낙상을 경험하며, 낙상을 당한 노인 가운데 5%는 뼈가 부러져 그 가운데 절반이 입원을 한 적이 있다는 통계자료가 있다. 젊은 사람도 낙상을 당하면 그럴 수 있지만, 특히 노인은 관절이 유연하지 않고 골밀도가 낮아 부상을 더 쉽게 입는 것이다. 이런 낙상을 예방하려면, 춥다고 걸을 때 주머니에 손을 넣고 다니는 것은 금물이며, 시력이 나쁘면 반드시 안경을 착용해 발을 헛디뎌 넘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 움직임에 지장을 줄 정도로 두꺼운 옷은 피하는 것이 권장되며, 골밀도가 낮은 노인의 경우 엉덩이 보호대를 착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외출 전에는 반드시 스트레칭을 통해 관절의 유연성을 높여 놓을 필요가 있다는 점이다. 스트레칭을 하면 설혹 넘어지더라도 우리 몸의 반응속도가 빨라져 그만큼 부상 위험성이 낮아진다. 평소 비타민 D나 칼슘을 충분히 섭취하고, 걷기 등과 같은 운동을 통해 뼈 건강을 잘 유지하면 그만큼 심한 낙상을 입을 가능성이 낮아진다는 점도 알아둘 필요가 있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