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건강·생활»콘텐츠

일찍 온 성조숙증, 자연의 시계가 답

장규태의 소아보감

초등학교 3학년인 가빈이는 최근 들어 가슴이 부풀고 손으로 만지면 아프다고 했다. 어머니는 딸의 얘기를 듣고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 자신이 초경이 빨랐고 키도 평균보다 작았던 기억이 떠올랐다. 그래서 딸 역시 본인처럼 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에 병원에 왔다고 했다.

최근 들어 성조숙에 대한 정보가 확산되면서 ‘우리 아이가 성조숙증인지 아닌지 확인해달라’는 부모들이 늘었다. 특히 여아의 경우 유방 부위가 아프거나 부풀게 되면 사춘기가 시작해 성장이 빨리 멈추지 않을까 하는 걱정으로 병원을 방문한다. 여성은 유방의 발육이 시작되면서 사춘기가 시작되는데 이때부터 급성장이 이뤄지고 1~2년 안에 초경을 하게 되고 이후에는 성장 속도가 둔화하게 된다. 이러한 사춘기 증상이 여아는 8살, 남아는 9살 이전에 나타나게 되면 성조숙으로 의심하고 검사를 거쳐 확진을 하게 된다.

성조숙이 발생한다고 해서 생명을 위협하거나 영구적인 손상을 초래하는 것은 아니지만, 발생할 수 있는 문제는 크게 두 가지다. 첫째, 같은 나이 또래의 아이들보다 체격은 크지만 성호르몬이 일찍 분비돼 키가 크는 데 중요한 구실을 하는 뼈의 성장판이 일찍 닫히게 된다. 결국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키에 비해 최종 성인 키가 상대적으로 작아지게 돼 키가 작은 성인이 될 확률이 높다. 둘째, 남들보다 신체가 빨리 발달하는 것 때문에 부끄러움을 많이 타게 된다. 이보다 더 큰 문제는 또래보다 심리적인 성숙이 빠르기 때문에 친구들이 어리다고 느끼고 어울리지 못하면서 학교생활에 잘 적응을 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도 있다.

기원전 3세기에 저술된 을 보면, 여성의 육체는 7년을, 남성의 육체는 8년을 주기로 변화한다고 기록돼 있다. 주기에 맞춰 단계를 질서 있게 따라가면서 변화하는 것이 정상적인 성성숙이고, 이 주기가 깨져 빠르게 변화가 나타나는 것이 성조숙증이다. 한의학에서는 주기를 가지고 있는 위기라는 개념이 있다. 위기는 인체를 흐르는 기로서 체온을 유지시키고 외부로부터 침범하는 나쁜 기운을 방어하는 기능이 있다. 또한 낮에는 인체의 외부를 순환하고 밤이 되면 내부로 들어가 오장을 순환하면서 인체의 기능을 유지한다. 한방에서는 성조숙을 위기의 이상으로 보고, 이를 조절하는 침술과 한약을 사용해 치료한다.

하지만 일상생활에서 위기의 흐름을 정상화하고 주기를 바로잡아준다면 성조숙은 예방이 가능하다. 첫째, 자연의 시간에 맞춰 생활하는 것이 필요하다. 하루의 밤낮을 지켜 수면과 각성을 유지하고 아울러 사계절에 따라 수면시간을 조절해야 한다. 겨울철에는 일찍 자고 늦게 일어나야 하고 여름철에는 이와 반대로 해야만 자연과 인체의 시계를 일치시켜 질환을 예방하게 된다. 둘째, 호흡과 맥박을 정상 범위에 유지시키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호흡과 맥박이 빠르게 되면 기의 흐름도 빠르게 되므로 주기의 교란을 유도하여 성조숙이 생길 수 있다. 일반적으로 명상, 단전호흡, 요가 등이 도움이 된다.

최근 아이들에게 자연의 주기에 벗어난 생활을 강요하는 것이 현실이다.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 자연의 주기에 맞는 생활을 권해주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