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건강·생활»콘텐츠

환절기마다 감기 달고 산다면 생활습관 돌아보라

» 한겨레 자료그림

 우리나라는 사계절이 비교적 뚜렷하다. 사계절이 있어서 추운 것, 더운 것과 시원한 것과 따뜻한 것을 느끼고 살아서 행복하다. 최근 날씨는 일교차가 매우 심하다. 낮에는 27도 가까운 날씨로 땀을 흘리기 쉽고, 밤에는 기온이 뚝 떨어져 서늘한 기운이 느껴진다. 따라서 이렇게 일교차가 심한 날에는 날씨 변화에 따라 반팔과 긴팔, 얇은 옷과 약간 두꺼운 옷의 선택을 잘 해야 한다.

몸이 기후 변화에 적응을 해야 하는데 면역력이 저하돼 있으면 적응하지 못하고 감기나 천식, 비염에 잘 걸리게 된다. 낮에 더울 때 땀을 많이 흘리면 체력소모가 많게 된다. 이 상태에서는 피부의 방어력이 떨어진 상태라 작은 날씨 변화에 감기가 잘 걸린다. 피부가 건조하거나 아토피가 있었던 사람은 이 시기에 피부가 더욱 거칠어 지거나 아토피 또는 피부의 습진이 생겨서, 피부가 가렵고, 붉게 되는 증상이 생긴다.

비염기가 있었던 아동이나 학생들은 이 시기에 비염이 잘 생기게 된다. 또한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요즘 같은 시기에는 꽃가루들이 많이 날리게 되어 이로 인한 천식, 비염 증상의 알레르기성 질환이 자주 발생한다. 또 식사후 자주 졸리거나, 머리가 멍하고 집중이 잘 안되며 두통도 잘 생긴다. 직장인들은 만성피로도 잦고, 업무 효율도 떨어지게 된다. 이 시기에는 평상시 면역력에 문제가 있었던 경우에는 면역력 저하로 인해 아토피 피부염, 습진, 가려움증 등의 피부질환, 천식 비염 기관지염 등의 알레르기성 질환, 소화장애 복통, 설사 두통 두중감 피로증가 등의 내과질환 등이 빈발하게 되는데 이를 환절기 면역력 장애 증후군이라고 한다.

면역과 관련된 아동들에게 나타나는 여러 질환들을 단체생활증후군이라고 하기도 한다. 단체생활증후군은 취학전 어린이 집이나 놀이방, 유치원 등에 다니는 아이에게서 주로 나타나는 것으로 주 증상은 낫지않고 반복되는 감기다. 7살 이하의 어린이는 면역력이 특히 약해 감기에 아주 쉽게 걸린다. 단체생활증후군은 집단생활을 하는 아동들이 감기를 서로서로 옮기고 옮아오며 열이 올랐다 내렸다 하며, 하얀 콧물과 누런 콧물을 반복한다. 이러한 환절기에는 아동들의 단체생활증후군이 더욱 뚜렷하게 나타나고 쉽게 감기에 노출되고 심해지는 경향이 있다.

이시기 아동들의 면역력 저하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체력과 면역력을 동시에 길러야 하고 원인이 되는 장부를 진단하여 최선의 치료를 해야 한다. 밥을 잘 안먹는다면 우선 밥을 잘 먹게 해야 하고, 해열제나 항생제를 많이 써 왔다면 이제 그만 쓰고 자연친화적인 방법으로 폐와 기관지, 코, 면역력을 강화해야 한다. 밥을 잘 못먹는 것은 비위장의 기능이 저하된 경우가 많고, 인스턴트 음식에 길들여져서 맛 자체에 예민한 경우도 많다. 이런 경우는 비장이 더욱 허약해지고 몸속에 독소(담음, 어혈)이 축적되게 되고 면역력 저하를 유발한다. 식용색소와 설탕, 감미료, 조미료 또한 밀가루, 인스탄트에 길들여진 경우 이를 끊거나 조절하기가 쉽지 않다. 제시된 모든 것들은 자폐증, 과잉행동장애증후군(ADHD) 등 뇌신경학적 문제를 일으키는 원인들이다. 밀가루의 경우 글루텐과민성 장염을 유발하고 예민한 아동, 장의 기능이 저하된 아동, 면역력이 저하된 아동에게서는 자폐증과, 피부질환, ADHD등 여러 심각한 질환을 일으킨다. 항생제나 해열제를 남용하게 되면, 우리몸의 정상적인 질병 치료능력을 저해하여 더욱 쉽게 감기에 노출이 되고 스스로 해결능력은 더욱 떨어진다. 이는 항생제의 경우 장의 유산균 손상을 초래하여 면역력을 저하시키는데, 반복적인 사용은 이를 고착화 시킨다.

환절기 면역력 장애 증후군과 단체생활증후군을 개선하는 치료 방법은 정기(면역력)를 보하고 장부를 튼튼히 하여 면역조절작용을 높여주어야 한다. 생활 개선으로는 잠을 깊게, 많이 자야 한다. 수면을 통해 우리몸의 신진대사가 원활해지고 독소가 배출되며, 성장호르몬의 활발한 분비를 촉진한다. 그리고 아침 저녁으로 몸을 상쾌하게 하는 체조를 한다. 운동은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성장도 촉진한다. 요가도 좋고, 국민체조도 좋다. 유산균식품의 섭취와 가루로 된 유산균 섭취도 좋다. 유산균 식품은 면역력을 높이고 장질환을 치료하면서 각종 질병의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한약복용으로 면역력을 높이고 각종 질환을 치료·예방하는 것도 방법이다. 한약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보통 녹용이 포함된 대보탕 계통, 위장을 강화하는 전씨이공산, 보중익기탕 계통, 간장과 신장을 튼튼히 하는 육미지황탕과 쌍화탕계통등 여러 가지가 있다.

기본적으로 아동의 비장, 폐장, 신장 등의 활력도에 따라 나타나는 증상이 다르고 이에 대한 치료도 달라지게 된다. 환절기마다 감기를 달고 산다면, 이제 생활습관을 바꾸어 보자. 원인을 정확히 분석하고 이에 따른 가장 좋은 방법을 구해보자.

» 한겨레 자료그림

 우리나라는 사계절이 비교적 뚜렷하다. 사계절이 있어서 추운 것, 더운 것과 시원한 것과 따뜻한 것을 느끼고 살아서 행복하다. 최근 날씨는 일교차가 매우 심하다. 낮에는 27도 가까운 날씨로 땀을 흘리기 쉽고, 밤에는 기온이 뚝 떨어져 서늘한 기운이 느껴진다. 따라서 이렇게 일교차가 심한 날에는 날씨 변화에 따라 반팔과 긴팔, 얇은 옷과 약간 두꺼운 옷의 선택을 잘 해야 한다.

몸이 기후 변화에 적응을 해야 하는데 면역력이 저하돼 있으면 적응하지 못하고 감기나 천식, 비염에 잘 걸리게 된다. 낮에 더울 때 땀을 많이 흘리면 체력소모가 많게 된다. 이 상태에서는 피부의 방어력이 떨어진 상태라 작은 날씨 변화에 감기가 잘 걸린다. 피부가 건조하거나 아토피가 있었던 사람은 이 시기에 피부가 더욱 거칠어 지거나 아토피 또는 피부의 습진이 생겨서, 피부가 가렵고, 붉게 되는 증상이 생긴다.

비염기가 있었던 아동이나 학생들은 이 시기에 비염이 잘 생기게 된다. 또한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요즘 같은 시기에는 꽃가루들이 많이 날리게 되어 이로 인한 천식, 비염 증상의 알레르기성 질환이 자주 발생한다. 또 식사후 자주 졸리거나, 머리가 멍하고 집중이 잘 안되며 두통도 잘 생긴다. 직장인들은 만성피로도 잦고, 업무 효율도 떨어지게 된다. 이 시기에는 평상시 면역력에 문제가 있었던 경우에는 면역력 저하로 인해 아토피 피부염, 습진, 가려움증 등의 피부질환, 천식 비염 기관지염 등의 알레르기성 질환, 소화장애 복통, 설사 두통 두중감 피로증가 등의 내과질환 등이 빈발하게 되는데 이를 환절기 면역력 장애 증후군이라고 한다.

면역과 관련된 아동들에게 나타나는 여러 질환들을 단체생활증후군이라고 하기도 한다. 단체생활증후군은 취학전 어린이 집이나 놀이방, 유치원 등에 다니는 아이에게서 주로 나타나는 것으로 주 증상은 낫지않고 반복되는 감기다. 7살 이하의 어린이는 면역력이 특히 약해 감기에 아주 쉽게 걸린다. 단체생활증후군은 집단생활을 하는 아동들이 감기를 서로서로 옮기고 옮아오며 열이 올랐다 내렸다 하며, 하얀 콧물과 누런 콧물을 반복한다. 이러한 환절기에는 아동들의 단체생활증후군이 더욱 뚜렷하게 나타나고 쉽게 감기에 노출되고 심해지는 경향이 있다.

이시기 아동들의 면역력 저하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체력과 면역력을 동시에 길러야 하고 원인이 되는 장부를 진단하여 최선의 치료를 해야 한다. 밥을 잘 안먹는다면 우선 밥을 잘 먹게 해야 하고, 해열제나 항생제를 많이 써 왔다면 이제 그만 쓰고 자연친화적인 방법으로 폐와 기관지, 코, 면역력을 강화해야 한다. 밥을 잘 못먹는 것은 비위장의 기능이 저하된 경우가 많고, 인스턴트 음식에 길들여져서 맛 자체에 예민한 경우도 많다. 이런 경우는 비장이 더욱 허약해지고 몸속에 독소(담음, 어혈)이 축적되게 되고 면역력 저하를 유발한다. 식용색소와 설탕, 감미료, 조미료 또한 밀가루, 인스탄트에 길들여진 경우 이를 끊거나 조절하기가 쉽지 않다. 제시된 모든 것들은 자폐증, 과잉행동장애증후군(ADHD) 등 뇌신경학적 문제를 일으키는 원인들이다. 밀가루의 경우 글루텐과민성 장염을 유발하고 예민한 아동, 장의 기능이 저하된 아동, 면역력이 저하된 아동에게서는 자폐증과, 피부질환, ADHD등 여러 심각한 질환을 일으킨다. 항생제나 해열제를 남용하게 되면, 우리몸의 정상적인 질병 치료능력을 저해하여 더욱 쉽게 감기에 노출이 되고 스스로 해결능력은 더욱 떨어진다. 이는 항생제의 경우 장의 유산균 손상을 초래하여 면역력을 저하시키는데, 반복적인 사용은 이를 고착화 시킨다.

환절기 면역력 장애 증후군과 단체생활증후군을 개선하는 치료 방법은 정기(면역력)를 보하고 장부를 튼튼히 하여 면역조절작용을 높여주어야 한다. 생활 개선으로는 잠을 깊게, 많이 자야 한다. 수면을 통해 우리몸의 신진대사가 원활해지고 독소가 배출되며, 성장호르몬의 활발한 분비를 촉진한다. 그리고 아침 저녁으로 몸을 상쾌하게 하는 체조를 한다. 운동은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성장도 촉진한다. 요가도 좋고, 국민체조도 좋다. 유산균식품의 섭취와 가루로 된 유산균 섭취도 좋다. 유산균 식품은 면역력을 높이고 장질환을 치료하면서 각종 질병의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한약복용으로 면역력을 높이고 각종 질환을 치료·예방하는 것도 방법이다. 한약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보통 녹용이 포함된 대보탕 계통, 위장을 강화하는 전씨이공산, 보중익기탕 계통, 간장과 신장을 튼튼히 하는 육미지황탕과 쌍화탕계통등 여러 가지가 있다.

기본적으로 아동의 비장, 폐장, 신장 등의 활력도에 따라 나타나는 증상이 다르고 이에 대한 치료도 달라지게 된다. 환절기마다 감기를 달고 산다면, 이제 생활습관을 바꾸어 보자. 원인을 정확히 분석하고 이에 따른 가장 좋은 방법을 구해보자.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