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건강·생활»콘텐츠

너무 빨리 커도 탈 사춘기 전 성조숙증

» 한겨레 자료사진

아이 키가 훌쭉하고 잘 크고 있어도 혹시나 성조숙증이 아닐까 걱정하시는 분들이 요즘 많습니다. 성조숙증은 사춘기가 일찍 오는 현상으로 여자 아이에서는 유방 발육이 만 8살 이전, 그리고 남자 아이에서는 9살 이전에 고환 크기가 일정 수준 이상이 되면 의심하고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일상생활에서 매번 아이의 가슴이나 고환을 확인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가슴이 나온 것 같아도 진짜 유방인지 살이 쪄서 가슴처럼 보이는 것인지를 초기에 구별하기 어려운 경우들이 많습니다. 남자 아이의 경우 고환 크기를 부모님들이 가늠하시기는 더욱 어려울 수 있습니다.

그리고 성조숙증이 있는 경우 성호르몬의 영향으로 성장속도가 빨라지므로 키가 쑥쑥 크는 느낌이 들 수는 있으나 문제는 계속 키가 크는 것이 아니라 성장판이 일찍 닫히기 때문에 결국은 아이가 성인이 되었을 때 도달할 수 있는 키보다 작은 키를 갖게 된다는 것입니다. 키가 잘 자라도 걱정을 해야 한다면 이만저만한 스트레스가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럼 또래보다 키가 큰 아이들은 성조숙증에 대한 염려를 항상 해야 하는 것일까요?

그렇지는 않습니다. 키의 수치가 크다는 것보다 키 크는 속도가 빨라지는 것이 성조숙증에서 나타나는 현상 중 하나이므로 정기적으로 키를 측정해보는 것이 좋은 방법입니다. 대개 초등학생 연령에서 사춘기가 시작되기 전에는 연간 4~6cm정도 자라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현재 키가 작거나 그렇게 큰 편이 아니더라도 성장속도가 증가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젖 몽우리가 생겼거나 아니면 젖몽우리 같은데 살인지 확실치 않은 경우라면 성장이 빨라져 있는 지를 확인하기 위해 기다리지 마시고 진료를 즉시 받는 것이 좋습니다.

진찰을 통해 아이에게 나타난 증상이 사춘기 징후인지를 확인하고 만약 사춘기 징후가 맞다면 원인이 무엇인지를 알아내기 위한 검사들을 진행하게 됩니다. 성조숙증으로 진단 받은 경우 적절한 치료를 통해 사춘기 진행을 막고 성장속도를 정상화 시킴으로써 성장판이 일찍 닫혀서 최종 성인키가 작아지는 것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