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성교육=자존감교육, 부모도 함께 들어요

함께하는 교육 참여할 만한 성교육 프로그램

※이미지를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당장 아이 몸에서 일어나는 변화와 성장 과정을 정확하게 알려주는 것도 부모의 의무다. 성교육 전문가들은 “임신과 출산 등 재생산에만 초점을 맞춘 구시대적 성교육 방식에서 벗어나 섹스와 피임, 성평등, 성병 등 구체적이고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주면 아이들도 더 진지해진다”고 입을 모은다.

스웨덴 등 북유럽 국가와 독일에서는 유아기부터 연령별 성교육을 진행한다. 스웨덴은 세계 최초 ‘아동 성교육’을 의무화했다. 중학생에게는 콘돔을 무료 보급하며 피임 방법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도 한다. 교육선진국인 독일에서도 만 10살 학생들에게 출산 장면을 가감 없이 보여주며 몸에 대한 체계적 교육을 시행한다. “학생이 그걸 알아서 뭐해!”라며 다그치고 숨기기 급급한 한국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그 수가 많진 않지만 우리나라에도 지금 시대에 맞는 성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들이 있다. 서울 서대문구 소재 탁틴내일청소년성문화센터는 체험관을 활용한 맞춤 성교육 및 섹슈얼리티 교육, 찾아가는 성교육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박진영 강사는 “신체 차이는 인지하되 성 역할 고정관념에서 벗어난 콘텐츠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며 “성교육의 최종 목표는 아동·청소년이 다른 사람들과 더불어 사는 방법을 배우고 차이를 존중하는 것”이라고 했다.

가족형 성문화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곳도 있다. ‘아하! 서울시립청소년성문화센터’는 여중생 및 남중생을 위한 성교육 캠프, 몸동작 프로그램을 비롯해 부모와 함께하는 사춘기로의 여행 등 가족형 성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박현이 부장은 “아동·청소년기에 부모와 함께하는 성교육은 자존감 강화에도 도움이 된다”며 “신체 변화에 따른 감정과 욕구를 솔직하게 표현하는 방법을 알려줘야 ‘마음의 힘’도 단단해진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전국 56개 청소년성문화센터에서는 아동·청소년 체험형 성교육, 방문 및 그룹형 성교육, 자기방어 훈련, 10대 여성역량강화 프로그램, 가족형 성문화 프로그램 등 다양한 콘텐츠를 준비해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청소년성문화센터협의회 누리집(wesay.or.kr)에서 문의하면 된다.

김지윤 기자

[관련기사]야동 많이 보면 건강에 안 좋은가요? 궁금한 건 많은데 부모님께는 차마…

※이미지를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당장 아이 몸에서 일어나는 변화와 성장 과정을 정확하게 알려주는 것도 부모의 의무다. 성교육 전문가들은 “임신과 출산 등 재생산에만 초점을 맞춘 구시대적 성교육 방식에서 벗어나 섹스와 피임, 성평등, 성병 등 구체적이고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주면 아이들도 더 진지해진다”고 입을 모은다.

스웨덴 등 북유럽 국가와 독일에서는 유아기부터 연령별 성교육을 진행한다. 스웨덴은 세계 최초 ‘아동 성교육’을 의무화했다. 중학생에게는 콘돔을 무료 보급하며 피임 방법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도 한다. 교육선진국인 독일에서도 만 10살 학생들에게 출산 장면을 가감 없이 보여주며 몸에 대한 체계적 교육을 시행한다. “학생이 그걸 알아서 뭐해!”라며 다그치고 숨기기 급급한 한국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그 수가 많진 않지만 우리나라에도 지금 시대에 맞는 성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들이 있다. 서울 서대문구 소재 탁틴내일청소년성문화센터는 체험관을 활용한 맞춤 성교육 및 섹슈얼리티 교육, 찾아가는 성교육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박진영 강사는 “신체 차이는 인지하되 성 역할 고정관념에서 벗어난 콘텐츠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며 “성교육의 최종 목표는 아동·청소년이 다른 사람들과 더불어 사는 방법을 배우고 차이를 존중하는 것”이라고 했다.

가족형 성문화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곳도 있다. ‘아하! 서울시립청소년성문화센터’는 여중생 및 남중생을 위한 성교육 캠프, 몸동작 프로그램을 비롯해 부모와 함께하는 사춘기로의 여행 등 가족형 성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박현이 부장은 “아동·청소년기에 부모와 함께하는 성교육은 자존감 강화에도 도움이 된다”며 “신체 변화에 따른 감정과 욕구를 솔직하게 표현하는 방법을 알려줘야 ‘마음의 힘’도 단단해진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전국 56개 청소년성문화센터에서는 아동·청소년 체험형 성교육, 방문 및 그룹형 성교육, 자기방어 훈련, 10대 여성역량강화 프로그램, 가족형 성문화 프로그램 등 다양한 콘텐츠를 준비해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청소년성문화센터협의회 누리집(wesay.or.kr)에서 문의하면 된다.

김지윤 기자

[관련기사]야동 많이 보면 건강에 안 좋은가요? 궁금한 건 많은데 부모님께는 차마…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