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포토] 오래된 옷과 인형, 부모들에겐 버릴수 없는 희망

_____________

_____________

_____________

_____________

어딘가에 있을, 하지만 찾지 못한 아이들의 체취


주인 잃은 옷가지들, 어딘가에 있을 실종아동 8명이 집에 남겨 놓은 옷가지나 물건들이다. 평소 입던 체육복, 명절 때 입었을 한복, 꼭 안고 다녔을 인형, 그리고 점퍼 주머니에 넣어둔 사탕까지…. 아이들의 체취가 하나하나 스며 있다. 2013년 1월 기준으로 750여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다. 그 숫자는 2012년 실종아동 사전등록제가 시행되는 등 실종예방을 위한 사회적 노력이 강화되고 있는데도 쉽사리 줄지 않고 있다. 지금도 아이들을 잃어버린 부모와 가족들의 고통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부모에게 아이가 남겨둔 옷가지는 자식을 다시 만날 수 있다는 희망의 징표다. 

그 간절한 소망을 담아 ‘돌아올 래(來)’와 ‘바랄 망(望)’ 자가 쓰여진 부적을 옷에 꿔매두기도 한다. 

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

_____________

_____________

_____________

_____________


관련기사

우리 아이 잃어버리지 않는 6가지 방법

실종 대비 얼굴·지문 등록 우리 아이 정보 안전할까 

실종아동수첩 사용법 

관련 사이트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실종아동전문기관 


주인 잃은 옷가지들, 어딘가에 있을 실종아동 8명이 집에 남겨 놓은 옷가지나 물건들이다. 평소 입던 체육복, 명절 때 입었을 한복, 꼭 안고 다녔을 인형, 그리고 점퍼 주머니에 넣어둔 사탕까지…. 아이들의 체취가 하나하나 스며 있다. 2013년 1월 기준으로 750여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다. 그 숫자는 2012년 실종아동 사전등록제가 시행되는 등 실종예방을 위한 사회적 노력이 강화되고 있는데도 쉽사리 줄지 않고 있다. 지금도 아이들을 잃어버린 부모와 가족들의 고통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부모에게 아이가 남겨둔 옷가지는 자식을 다시 만날 수 있다는 희망의 징표다. 

그 간절한 소망을 담아 ‘돌아올 래(來)’와 ‘바랄 망(望)’ 자가 쓰여진 부적을 옷에 꿔매두기도 한다. 

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

_____________

_____________

_____________

_____________


관련기사

우리 아이 잃어버리지 않는 6가지 방법

실종 대비 얼굴·지문 등록 우리 아이 정보 안전할까 

실종아동수첩 사용법 

관련 사이트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실종아동전문기관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