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신나게 노는 건 어린이들만의 특권!

유니세프 어린이 놀 권리 공모전

‘모든 어린이는 충분히 쉬고 놀 권리가 있습니다.’(유엔아동권리협약 31조)

그러나 한국의 어린이들은 그렇지 못하다. 이미 유엔아동권리위원회는 한국의 교육제도 내에 광범위하게 퍼져 있는 극심한 경쟁에 대한 우려를 표하며 어린이의 놀 권리 증진을 한국 정부에 계속 권고해왔다. 유엔아동권리협약에서 말하는 어린이는 만 18살 미만의 아이들이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2014년부터 어린이가 어린이답게 맘껏 놀 수 있도록 ‘나가서 놀자!’ 캠페인을 펼쳐왔다. 올해는 ‘놀 권리 지킴이 학교 아이디어 및 실천사례 공모전’을 연다.

그동안 아동권리와 바깥놀이에 대한 인식 개선 차원의 캠페인과 공모전을 열어왔다면 올해부터는 공모전 수상작을 책자에 담아 전국 초·중·고 학교에 배포할 예정이다. 교육현장의 실질적인 변화를 모색하고자 하는 뜻에서다.

수상 부문은 아이디어와 실천사례로 나뉜다. 접수기간은 8월12일까지며, 누리집(unicef.or.kr/play)에서 요약서 양식을 내려받아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아이디어나 실천사례를 생생하게 전달하는 세부자료(글, 그림, 사진, 영상 등)나 객관적인 증빙 자료를 함께 첨부하면 좋다. 대상은 만 18살 미만 어린이, 어른, 학교, 관련 단체 등이다. 심사를 할 때는 교육 현장에서 직접 활용이 가능한지 등 ‘실현 및 확대 가능성, 효과성’에 비중을 둘 예정이다. 발표는 9월6일. 문의는 전자우편(play@unicef.or.kr)이나 전화(02-724-8561)로 하면 된다.

이은애 기자

‘모든 어린이는 충분히 쉬고 놀 권리가 있습니다.’(유엔아동권리협약 31조)

그러나 한국의 어린이들은 그렇지 못하다. 이미 유엔아동권리위원회는 한국의 교육제도 내에 광범위하게 퍼져 있는 극심한 경쟁에 대한 우려를 표하며 어린이의 놀 권리 증진을 한국 정부에 계속 권고해왔다. 유엔아동권리협약에서 말하는 어린이는 만 18살 미만의 아이들이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2014년부터 어린이가 어린이답게 맘껏 놀 수 있도록 ‘나가서 놀자!’ 캠페인을 펼쳐왔다. 올해는 ‘놀 권리 지킴이 학교 아이디어 및 실천사례 공모전’을 연다.

그동안 아동권리와 바깥놀이에 대한 인식 개선 차원의 캠페인과 공모전을 열어왔다면 올해부터는 공모전 수상작을 책자에 담아 전국 초·중·고 학교에 배포할 예정이다. 교육현장의 실질적인 변화를 모색하고자 하는 뜻에서다.

수상 부문은 아이디어와 실천사례로 나뉜다. 접수기간은 8월12일까지며, 누리집(unicef.or.kr/play)에서 요약서 양식을 내려받아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아이디어나 실천사례를 생생하게 전달하는 세부자료(글, 그림, 사진, 영상 등)나 객관적인 증빙 자료를 함께 첨부하면 좋다. 대상은 만 18살 미만 어린이, 어른, 학교, 관련 단체 등이다. 심사를 할 때는 교육 현장에서 직접 활용이 가능한지 등 ‘실현 및 확대 가능성, 효과성’에 비중을 둘 예정이다. 발표는 9월6일. 문의는 전자우편(play@unicef.or.kr)이나 전화(02-724-8561)로 하면 된다.

이은애 기자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