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전남 ‘학습 느린 학생 지원조례’ 만든다

특수교육 대상은 아닌 학생 대상
26일 도의회서 토론회 뒤 구체화

전남지역에서 학습이 느린 학생을 지원하는 조례가 만들어진다. 전남도의회는 26일 오후 2시 도의회 초의실에서 ‘느린 학습 학생 교육지원 조례’ 제정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연다. 도의회는 이어 다음달 7~21일 열리는 정례회에서 조례안을 제정할 계획이다. 학습이 느린 학생을 지원하는 조례 추진은 전국에서 처음이다.

느린 학습 학생이란 일반 학생보다 상대적으로 지능(70~85)이 낮고 학업 성취도가 떨어지는 유치원과 초·중·고 재학생을 이른다. 지적 기능 저하로 학습에 제약을 받지만 특수교육 대상에서는 제외된 교육계의 차상위계층으로 볼 수 있다. 통상 전체 학생의 13~18%로 추정된다.

토론에는 목포대 박분희 교수와 전남도교육청 백남근 장학관, 담양 고서중 김성희 교장 등 전문가 5명이 참여한다.

조례안에는 대상 학생의 학습 능력을 높이고 학교생활을 정상적으로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들이 담겼다. 이를 위해 해마다 교육지원계획을 세우고, 학생실태조사를 하도록 했다.

교육감은 수업일수와 교육과정을 신축적으로 조정하고, 진단·상담·치유 프로그램을 제공해야 한다. 아울러 해당 학생이 밀집한 학교에는 별도로 교육·복지·문화 프로그램을 지원하도록 했다. 학교장은 대상 학생을 판별하고, 적절한 체험학습과 위탁교육을 진행하게 했다.

김탁 의원(전남도의회 교육위원장)은 이날 조례안 내용을 설명하고 각계 의견을 들은 뒤 의원발의를 추진하기로 했다. 김 의원은 “대상 학생들이 사회에 잘 적응하려면 학교생활을 성공적으로 마쳐야 한다. 맞춤교육·가족상담·교원연수 등을 규정한 조례안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안관옥 기자 okahn@hani.co.kr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