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두통, 심리적 요인 커…증상 기록해두면 진단에 도움

많은 사람들이 두통을 겪을 때 머리에 심각한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스트레스나 과로가 원인이며, 커피나 술 등 특정 음식을 섭취했을 때, 배가 고플 때 등에도 생길 수 있다. 인제대의대 부산백병원 제공

두통은 거의 누구나 매우 자주 겪는 증상이다. 머리 부분에서 느끼는 통증을 일컫는 말인 두통은 매우 주관적인 증상이면서 겉으로 나타나는 다른 증상이 없을 때가 많아 주변에서 쉽게 이해하지 못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몸이나 머리에 심각한 이상이 있는 것이 아닐까’라는 막연한 불안감에 병원을 찾게 된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스트레스나 과로가 원인이며, 커피나 술 등 특정 음식을 섭취했을 때, 수면이 과다하거나 부족할 때, 배가 고플 때 등에도 두통은 생길 수 있다. 다만 언어장애나 팔다리 마비 등을 동반하거나 한 번도 느껴보지 못한 극심한 두통 등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관련 전문의의 진료를 받는 것이 권고된다.

가벼운 두통 대부분은 심리적 원인
엠아르아이 등 무조건 찍을 필요 없어
식사 거르지 말고 마음 평정 유지해야
적절한 운동은 도움, 과도하면 독

■ 뇌의 통증이 두통? 많은 사람들은 두통을 ‘뇌가 아픈 것’으로 생각하지만, 실제 사람의 뇌는 통증을 느끼지 못한다. 머리에서 통증을 느끼는 부분은 뇌 자체가 아닌 이를 둘러싼 뇌막이나 혈관, 근육, 신경분지들이다. 그렇다면 뇌를 둘러싼 조직들은 어떻게 자극을 받을까? 예를 들면 ‘머리가 쪼인다’, ‘띵하다’ 등과 같은 두통은 잘못된 자세나 스트레스 때문에 목과 목 주변, 머리의 근육이 지속적으로 긴장하면서 근육 사이로 지나가는 혈관과 말초신경이 눌리거나 자극을 받아 생긴다. 한쪽 머리에 통증이 나타나는 편두통은 뇌혈관이 비정상적으로 팽창해, 혈관을 둘러싼 신경 다발이 자극을 받아 두통을 느끼게 된다. 이밖에도 커피나 술, 특정 음식은 물론 감기, 수면 부족, 수면 과다, 배고픔 등으로도 두통은 잘 생긴다.

수막염, 뇌종양, 혈관염, 뇌졸중 등과 같은 중병에서도 두통은 생길 수 있다. 뇌종양이 커지거나 뇌출혈로 피가 새어 나오면 머리 안의 압력, 즉 뇌압이 오르면서 뇌 주변의 혈관이나 뇌막이 압력을 받아 심한 두통이 생기는 것이다.

■ 심리적 원인이 크게 작용 두통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지만, 대부분의 두통은 심리적인 원인이 크게 작용한다. 이 때문에 관련 전문의의 입장에서는 환자와의 세밀한 면담과 신경학적인 진찰로 80% 이상을 진단할 수 있다고 한다. 환자의 걱정과는 달리 머리와 목 등에 시티(CT·전산단층촬영)나 엠아르아이(MRI·자기공명영상촬영)와 같은 값비싼 영상검사가 필요하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문제는 두통이 매우 주관적인 증상이고 표현하기 모호한 느낌이 동반된 경우가 많아, 환자가 의사 앞에서 머뭇거리고 충분히 표현하지 못하기 쉽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진료를 받기 전 자신의 두통을 구체적으로 정리해보거나 두통 설문지 등을 작성하는 것이 정확하게 진단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뇌졸중 등 중증질환에서 두통이 첫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는 사실에도 유의해야 한다. 두통과 함께 갑작스런 한쪽 팔다리의 마비나 언어장애가 나타나거나, 이전에 없었던 터질 듯이 매우 심하거나, 고열, 구역, 구토와 같이 나타난 두통일 때에는 곧바로 병원을 찾는 것이 권고된다. 머리를 앞으로 숙이거나 힘을 주면 평소보다 더 심하게 아프거나 머리나 목 부위를 다친 이후의 두통, 경련, 의식장애, 심한 어지럼증, 사물이 두 개로 보이거나 시야장애가 동반된 두통이 나타날 때도 마찬가지다.

■ 끼니 거르지 않고 마음의 평정 유지해야 가벼운 두통의 치료는 진통제나 혈관수축제, 신경안정제 등 약물치료나 정신적 스트레스를 낮추기 위한 정신치료 등으로 개선된다.

원인이 많은 만큼 두통의 예방법도 다양한데, 우선 마음의 평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화를 내거나 불안해지면 교감신경계가 활성화되는데, 이는 두통의 악화 요인이 된다. 평소 적당한 운동을 하면서 맑은 공기를 마시는 것도 좋은 예방법이다. 오염된 곳의 공기에는 중금속, 화학물질 및 각종 공해 물질이 섞여 있어 이들이 두통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운동은 근육을 강화해주고, 좋은 자세를 유지하게 도와주며, 목과 어깨, 허리 등의 근육 긴장도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 조깅, 속보, 사이클, 수영 등과 같은 유산소운동이 좋다. 하지만 잘못된 자세로 운동하거나 과도하게 하면 오히려 두통의 원인이 된다. 또 잘못된 자세로 컴퓨터 작업을 오래 하는 것 역시 두통의 원인이 된다. 규칙적인 식사도 두통 예방에 좋은데, 6시간 이상 공복 상태이면 혈당이 낮아지면서 뇌로 혈당을 공급하기 위해 뇌혈관이 수축하면서 두통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이밖에 식품 속에 든 아질산염, 아스파탐, 카페인 등을 많이 먹으면 역시 두통이 생길 수 있음에도 유의해야 한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도움말: 서정화 인제대의대 부산백병원 신경과 교수

많은 사람들이 두통을 겪을 때 머리에 심각한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스트레스나 과로가 원인이며, 커피나 술 등 특정 음식을 섭취했을 때, 배가 고플 때 등에도 생길 수 있다. 인제대의대 부산백병원 제공

두통은 거의 누구나 매우 자주 겪는 증상이다. 머리 부분에서 느끼는 통증을 일컫는 말인 두통은 매우 주관적인 증상이면서 겉으로 나타나는 다른 증상이 없을 때가 많아 주변에서 쉽게 이해하지 못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몸이나 머리에 심각한 이상이 있는 것이 아닐까’라는 막연한 불안감에 병원을 찾게 된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스트레스나 과로가 원인이며, 커피나 술 등 특정 음식을 섭취했을 때, 수면이 과다하거나 부족할 때, 배가 고플 때 등에도 두통은 생길 수 있다. 다만 언어장애나 팔다리 마비 등을 동반하거나 한 번도 느껴보지 못한 극심한 두통 등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관련 전문의의 진료를 받는 것이 권고된다.

가벼운 두통 대부분은 심리적 원인
엠아르아이 등 무조건 찍을 필요 없어
식사 거르지 말고 마음 평정 유지해야
적절한 운동은 도움, 과도하면 독

■ 뇌의 통증이 두통? 많은 사람들은 두통을 ‘뇌가 아픈 것’으로 생각하지만, 실제 사람의 뇌는 통증을 느끼지 못한다. 머리에서 통증을 느끼는 부분은 뇌 자체가 아닌 이를 둘러싼 뇌막이나 혈관, 근육, 신경분지들이다. 그렇다면 뇌를 둘러싼 조직들은 어떻게 자극을 받을까? 예를 들면 ‘머리가 쪼인다’, ‘띵하다’ 등과 같은 두통은 잘못된 자세나 스트레스 때문에 목과 목 주변, 머리의 근육이 지속적으로 긴장하면서 근육 사이로 지나가는 혈관과 말초신경이 눌리거나 자극을 받아 생긴다. 한쪽 머리에 통증이 나타나는 편두통은 뇌혈관이 비정상적으로 팽창해, 혈관을 둘러싼 신경 다발이 자극을 받아 두통을 느끼게 된다. 이밖에도 커피나 술, 특정 음식은 물론 감기, 수면 부족, 수면 과다, 배고픔 등으로도 두통은 잘 생긴다.

수막염, 뇌종양, 혈관염, 뇌졸중 등과 같은 중병에서도 두통은 생길 수 있다. 뇌종양이 커지거나 뇌출혈로 피가 새어 나오면 머리 안의 압력, 즉 뇌압이 오르면서 뇌 주변의 혈관이나 뇌막이 압력을 받아 심한 두통이 생기는 것이다.

■ 심리적 원인이 크게 작용 두통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지만, 대부분의 두통은 심리적인 원인이 크게 작용한다. 이 때문에 관련 전문의의 입장에서는 환자와의 세밀한 면담과 신경학적인 진찰로 80% 이상을 진단할 수 있다고 한다. 환자의 걱정과는 달리 머리와 목 등에 시티(CT·전산단층촬영)나 엠아르아이(MRI·자기공명영상촬영)와 같은 값비싼 영상검사가 필요하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문제는 두통이 매우 주관적인 증상이고 표현하기 모호한 느낌이 동반된 경우가 많아, 환자가 의사 앞에서 머뭇거리고 충분히 표현하지 못하기 쉽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진료를 받기 전 자신의 두통을 구체적으로 정리해보거나 두통 설문지 등을 작성하는 것이 정확하게 진단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뇌졸중 등 중증질환에서 두통이 첫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는 사실에도 유의해야 한다. 두통과 함께 갑작스런 한쪽 팔다리의 마비나 언어장애가 나타나거나, 이전에 없었던 터질 듯이 매우 심하거나, 고열, 구역, 구토와 같이 나타난 두통일 때에는 곧바로 병원을 찾는 것이 권고된다. 머리를 앞으로 숙이거나 힘을 주면 평소보다 더 심하게 아프거나 머리나 목 부위를 다친 이후의 두통, 경련, 의식장애, 심한 어지럼증, 사물이 두 개로 보이거나 시야장애가 동반된 두통이 나타날 때도 마찬가지다.

■ 끼니 거르지 않고 마음의 평정 유지해야 가벼운 두통의 치료는 진통제나 혈관수축제, 신경안정제 등 약물치료나 정신적 스트레스를 낮추기 위한 정신치료 등으로 개선된다.

원인이 많은 만큼 두통의 예방법도 다양한데, 우선 마음의 평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화를 내거나 불안해지면 교감신경계가 활성화되는데, 이는 두통의 악화 요인이 된다. 평소 적당한 운동을 하면서 맑은 공기를 마시는 것도 좋은 예방법이다. 오염된 곳의 공기에는 중금속, 화학물질 및 각종 공해 물질이 섞여 있어 이들이 두통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운동은 근육을 강화해주고, 좋은 자세를 유지하게 도와주며, 목과 어깨, 허리 등의 근육 긴장도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 조깅, 속보, 사이클, 수영 등과 같은 유산소운동이 좋다. 하지만 잘못된 자세로 운동하거나 과도하게 하면 오히려 두통의 원인이 된다. 또 잘못된 자세로 컴퓨터 작업을 오래 하는 것 역시 두통의 원인이 된다. 규칙적인 식사도 두통 예방에 좋은데, 6시간 이상 공복 상태이면 혈당이 낮아지면서 뇌로 혈당을 공급하기 위해 뇌혈관이 수축하면서 두통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이밖에 식품 속에 든 아질산염, 아스파탐, 카페인 등을 많이 먹으면 역시 두통이 생길 수 있음에도 유의해야 한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도움말: 서정화 인제대의대 부산백병원 신경과 교수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