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아동학대 근절 시민들 나섰다

최근 경기도 부천에서 끔찍한 아동학대 사건이 잇따르자 22일 부천 복사골문화센터에서 ‘이웃의 아이들이 속절없이 희생되는 것을 막자’는 시민 30여명이 모여 대안을 논의하고 있다.

아이들 지키기 나선 학부모들
부천 시민모임 ‘우리’ 결성…“이웃들이 힘모아 할 수 있는 일 찾아나가겠다”

“왜 우리 동네에서 이런 끔찍한 일이 계속 일어나는 걸까?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무력감 대신에 무엇이라도 해야겠다는 절박감이 들었습니다.”

“세 아이의 아빠로서 고통받는 아이들이 더 이상 없어야 한다는 생각에, 내가 뭘 할 수 있을지 같이 고민해보고 싶었어요.”

22일 저녁 경기 부천시 원미구 복사골문화센터에 시민 30여명이 모였다. 부모들이 아들딸을 살해한 뒤 주검을 유기하는 등 끔찍한 아동학대 사건이 잇따랐던 부천에 사는 평범한 학부모, 청년들이다. 옆집, 앞집에 살던 이웃의 아이들이 속절없이 희생되는 것을 더 이상 보고만 있을 순 없다는 취지 하나로 모였다. 모임 이름은 아파하는 아이들과 함께한다는 뜻에서 ‘우리’로 정했다.

이 모임을 제안한 사람 중 하나는 부천에서 ‘위기 청소년’을 돕고 있는 명성진(48) 목사다. 명 목사는 저마다의 사연으로 범죄를 저질러 법원에서 보호처분을 받은 청소년들의 위탁보호위원으로 그룹홈(대안가정)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달 목사이자 대학교수인 아버지의 학대로 숨진 뒤 집 안에서 미라 상태로 발견된 여중생의 오빠도 그가 위탁받아 돌보던 가출 청소년이었다. 명 목사는 “지금 이 아이는 아버지가 재직했던 대학교 간판만 봐도 다리가 후들거릴 정도로 심한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 그래도 성실하게 배달일을 하면서 자립 의지를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명 목사는 이런 참극이 빈번하게 일어나는 이유에 대해 “아이들 사연을 들어보면 이혼을 하거나 집안 경제가 기운 뒤 부천에 정착한 경우가 많다. 가난이 대물림되거나 아직 부모가 될 준비가 안 된 청년들이 어린 나이에 아이를 낳고 부모가 되면서 생기는 문제점도 많은 것 같다”고 했다.

이날 모임은 직업과 나이를 불문한 평범한 시민들이 주축이 됐다. 부천 상동에 거주하는 이종혜(52)씨는 “같은 부천에서 이런 끔찍한 일이 벌어졌는데도 전혀 몰랐다는 게 너무 속상했다. 딸아이가 다 자라 성인이 됐는데 그만큼 다른 지역 사회 아이들에게도 뭔가를 돌려줘야 하지 않나 생각이 들어 참석했다”고 말했다. 또다른 참석자 김남희(27)씨는 “뉴스를 보면서, 부천 주민으로서 주변에서 일어날 수 있는 아동학대를 막는 데 도움될 일이 없을까 방법을 찾고 싶었다”고 말했다.

위기 청소년 지원 활동에 참여해온 이정아씨는 “더 이상 기관과 전문가에게만 아이들을 맡기지 말고 이웃들이 힘을 모아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찾아나가야 한다”고 말한다. 이들은 지역 공동체를 되살려야 근본적인 아동학대의 해법을 찾을 수 있다는 데 공감대를 모았다. 부모에게 보호받지 못한 아이들이 집을 나왔을 때 후견을 해주거나 위탁가정이 되고, 아이들이 학대를 피해 몸을 의탁할 수 있는 긴급 피난처를 마련하기 위해 힘을 합치자는 목소리도 나왔다.

고한솔 기자 sol@hani.co.kr

최근 경기도 부천에서 끔찍한 아동학대 사건이 잇따르자 22일 부천 복사골문화센터에서 ‘이웃의 아이들이 속절없이 희생되는 것을 막자’는 시민 30여명이 모여 대안을 논의하고 있다.

아이들 지키기 나선 학부모들
부천 시민모임 ‘우리’ 결성…“이웃들이 힘모아 할 수 있는 일 찾아나가겠다”

“왜 우리 동네에서 이런 끔찍한 일이 계속 일어나는 걸까?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무력감 대신에 무엇이라도 해야겠다는 절박감이 들었습니다.”

“세 아이의 아빠로서 고통받는 아이들이 더 이상 없어야 한다는 생각에, 내가 뭘 할 수 있을지 같이 고민해보고 싶었어요.”

22일 저녁 경기 부천시 원미구 복사골문화센터에 시민 30여명이 모였다. 부모들이 아들딸을 살해한 뒤 주검을 유기하는 등 끔찍한 아동학대 사건이 잇따랐던 부천에 사는 평범한 학부모, 청년들이다. 옆집, 앞집에 살던 이웃의 아이들이 속절없이 희생되는 것을 더 이상 보고만 있을 순 없다는 취지 하나로 모였다. 모임 이름은 아파하는 아이들과 함께한다는 뜻에서 ‘우리’로 정했다.

이 모임을 제안한 사람 중 하나는 부천에서 ‘위기 청소년’을 돕고 있는 명성진(48) 목사다. 명 목사는 저마다의 사연으로 범죄를 저질러 법원에서 보호처분을 받은 청소년들의 위탁보호위원으로 그룹홈(대안가정)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달 목사이자 대학교수인 아버지의 학대로 숨진 뒤 집 안에서 미라 상태로 발견된 여중생의 오빠도 그가 위탁받아 돌보던 가출 청소년이었다. 명 목사는 “지금 이 아이는 아버지가 재직했던 대학교 간판만 봐도 다리가 후들거릴 정도로 심한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 그래도 성실하게 배달일을 하면서 자립 의지를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명 목사는 이런 참극이 빈번하게 일어나는 이유에 대해 “아이들 사연을 들어보면 이혼을 하거나 집안 경제가 기운 뒤 부천에 정착한 경우가 많다. 가난이 대물림되거나 아직 부모가 될 준비가 안 된 청년들이 어린 나이에 아이를 낳고 부모가 되면서 생기는 문제점도 많은 것 같다”고 했다.

이날 모임은 직업과 나이를 불문한 평범한 시민들이 주축이 됐다. 부천 상동에 거주하는 이종혜(52)씨는 “같은 부천에서 이런 끔찍한 일이 벌어졌는데도 전혀 몰랐다는 게 너무 속상했다. 딸아이가 다 자라 성인이 됐는데 그만큼 다른 지역 사회 아이들에게도 뭔가를 돌려줘야 하지 않나 생각이 들어 참석했다”고 말했다. 또다른 참석자 김남희(27)씨는 “뉴스를 보면서, 부천 주민으로서 주변에서 일어날 수 있는 아동학대를 막는 데 도움될 일이 없을까 방법을 찾고 싶었다”고 말했다.

위기 청소년 지원 활동에 참여해온 이정아씨는 “더 이상 기관과 전문가에게만 아이들을 맡기지 말고 이웃들이 힘을 모아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찾아나가야 한다”고 말한다. 이들은 지역 공동체를 되살려야 근본적인 아동학대의 해법을 찾을 수 있다는 데 공감대를 모았다. 부모에게 보호받지 못한 아이들이 집을 나왔을 때 후견을 해주거나 위탁가정이 되고, 아이들이 학대를 피해 몸을 의탁할 수 있는 긴급 피난처를 마련하기 위해 힘을 합치자는 목소리도 나왔다.

고한솔 기자 sol@hani.co.kr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