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5만원 이상 장난감 매출 비중, 남아용이 여아용보다 높아

부모들이 어린이날 남아용 장난감을 사는데 여아용 장난감보다 평균 4000원을 더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장터 지마켓은 어린이날을 앞두고 이달 18일부터 24일까지 일주일간 판매된 장난감 평균 구매가격을 조사해보니 남아용 장난감은 평균 3만3000원, 여아용 장난감은 2만9000원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27일 밝혔다.

가격대별 매출 비중을 봐도 남아용 장난감에서 중·고가 구매 비중이 높았다. 남아용 장난감의 가격대별 매출 비중은 1만원 미만 3%, 1만~3만원 22%, 3만~5만원 16%, 5만~10만원 45%, 10만원 이상 14%로 5만원 이상의 남아용 장난감 구매가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59%)을 차지했다.

여아용 장난감은 고가 상품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1만원 미만 2%, 1만~3만원 36%, 3만~5만원 23%, 5만~10만원 37%, 10만원 이상 2%로 나타났다. 5만원 이상이 전체의 39%로 같은 가격대 남아용 장난감 비중(59%)보다 20%포인트 낮았다.

지마켓 쪽은 “여아완구는 인형, 역할놀이세트, 미술완구 등 다양한 제품이 골고루 인기를 끌고 있는 반면 남아완구는 변신로봇 등 비교적 가격대가 높은 제품들이 인기가 높은 탓”이라고 분석했다.

김미영 기자 instyle@hani.co.kr

가격대별 매출 비중을 봐도 남아용 장난감에서 중·고가 구매 비중이 높았다. 남아용 장난감의 가격대별 매출 비중은 1만원 미만 3%, 1만~3만원 22%, 3만~5만원 16%, 5만~10만원 45%, 10만원 이상 14%로 5만원 이상의 남아용 장난감 구매가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59%)을 차지했다.

여아용 장난감은 고가 상품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1만원 미만 2%, 1만~3만원 36%, 3만~5만원 23%, 5만~10만원 37%, 10만원 이상 2%로 나타났다. 5만원 이상이 전체의 39%로 같은 가격대 남아용 장난감 비중(59%)보다 20%포인트 낮았다.

지마켓 쪽은 “여아완구는 인형, 역할놀이세트, 미술완구 등 다양한 제품이 골고루 인기를 끌고 있는 반면 남아완구는 변신로봇 등 비교적 가격대가 높은 제품들이 인기가 높은 탓”이라고 분석했다.

김미영 기자 instyle@hani.co.kr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