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옷처럼 `입는 유아용 카시트' 아시나요?

» 입는 카시트. 제이엠산업 제공.

옷처럼 입는 유아용 카시트가 있다? 

일반적으로 유아카시트는 전용좌석을 본래 카시트에 따로 올려 안전벨트로 고정시키는 방식이다. 그런데 옷처럼 `입는 카시트'가 판매되고 있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이 입는 카시트는 직접 입고 차량용 안전벨트를 옷에 부착된 위치조절벨트에 넣어 유아의 얼굴과 목 부위의 조임이 없도록 제작됐다.

» 입는 카시트 전체 모습.

미국에서 개발된 입는 카시트 `라이드세이퍼'를 수입해 판매하는 수입판매원 제이엠산업은 최근 현대백화점 판교점 7층 유아용품숍 행사를 비롯해 오픈마켓 등을 통해 입는 카시트를 판매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제이엠산업 관계자는 "카시트는 아이의 생명과 직결되기 때문에 안전성테스트 확인은 필수다"며 " 이 제품은 국내 충돌테스트를 통과한 KC인증은 물론 국제발명품 경진대회에서 안전분야 은메달을 수상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입는 카시트는 기존 카시트에 비해 차량 뒷좌석 공간을 많이 차지하지 않고 아이의 구속감을 덜어준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제품은 3살부터 11살 어린이까지 착용이 가능하며, 무게가 1.5kg 정도라 여행용으로 휴대하기 편하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