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엄마는 아이의 불안을 모른다


누가 감히 아이의 걱정을 

어리석은 짓이라고 말하는가? 

물론 침대 밑에 괴물이 

숨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아이의 두려움은 진짜다. 

그럴 때 비웃고 놀리면 

영영 나아지지 않는다. 

하지만 공감하면 

창의적인 해결책을 찾아낼 수 있다. 

(로렌스 J. 코헨 지음, 예담프렌드 펴냄)

.

.

.

잠잘 때 괴물이 나타날까봐 걱정하는 아이, 

부모가 죽을까봐 걱정하는 아이… 

아동기에는 설명하기 힘든 

두려움을 갖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럴때 부모가 아이의 감정을 부정하며 

무서워할 거 하나도 없어라고 말한다면 

아이는 어떤 생각이 들까요? 

자신의 감정을 부정 당하는 느낌일 것입니다. 

이럴 땐 로렌스 J. 코헨이 제시한 것처럼 

너무 무서우면 엄마가 손 잡아줄까?라고 

말해준다면 어떨까요?

그것은 바로 공감의 시작입니다. 

감정에는 옳고 그름이 없으며, 

부모가 아이에게 해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은 

공감과 위로입니다.

2015. 6. 23. 

선아 생각 anmadang@hani.co.kr 


누가 감히 아이의 걱정을 

어리석은 짓이라고 말하는가? 

물론 침대 밑에 괴물이 

숨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아이의 두려움은 진짜다. 

그럴 때 비웃고 놀리면 

영영 나아지지 않는다. 

하지만 공감하면 

창의적인 해결책을 찾아낼 수 있다. 

(로렌스 J. 코헨 지음, 예담프렌드 펴냄)

.

.

.

잠잘 때 괴물이 나타날까봐 걱정하는 아이, 

부모가 죽을까봐 걱정하는 아이… 

아동기에는 설명하기 힘든 

두려움을 갖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럴때 부모가 아이의 감정을 부정하며 

무서워할 거 하나도 없어라고 말한다면 

아이는 어떤 생각이 들까요? 

자신의 감정을 부정 당하는 느낌일 것입니다. 

이럴 땐 로렌스 J. 코헨이 제시한 것처럼 

너무 무서우면 엄마가 손 잡아줄까?라고 

말해준다면 어떨까요?

그것은 바로 공감의 시작입니다. 

감정에는 옳고 그름이 없으며, 

부모가 아이에게 해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은 

공감과 위로입니다.

2015. 6. 23. 

선아 생각 anmadang@hani.co.kr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