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보육학계

» 자료사진.
전국보육·아동관련학과 교수협의회 등을 포함한 보육학계 10개 단체가 6일 보건복지부가 최근 국회 아동학대근절특별위원회에 보고한 ‘보육교사 양성제도 개편 방안’ 가운데 ‘보육교사 국가시험 실시안’에 대해 전면 반대 입장을 밝히며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는 이날 ‘보육교사 양성제도 개편 방안에 대한 보육학계의 입장’이라는 보도자료를 내어 복지부의 안에 어떤 문제점이 있는지 조목조목 짚었다.

이들 단체는 “보육교사 국가시험은 보육 업무 수행에 필요한 지식과 소양 등 기본 자질을 평가할 수 없다”며 “국가시험은 오히려 보육교사 양성 교육의 질을 저하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국가고시는 복지부가 개편 방안으로 제시한 ‘대면 교과목 대폭 강화’ ‘실습 강화’를 위한 여건 조성에 역행하는 방안이며, 보육교사 양성 교육이 고시 과목 중심의 시험 준비과정으로 전락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유치원 교사는 무시험 자격 취득인 것에 비해 개편안에서는 보육교사들만 국가고시를 보도록 하고 있다”며 “동일 연령 국가자격 취득의 형평성에도 위배된다”고 말했다.

서영숙 숙명여대 아동복지학부 교수는 “국가시험은 현행 보육교사 양성체계에서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된 학점은행제와 원격교육 과정의 한계를 극복하는 방안이 결코 아니다”며 “복지부는 보육학계에 의견을 구하는 기본 절차도 거치지 않고 국가고시안을 내놓았다”고 비판했다.

이들 보육 관련 10개 단체는 대안으로 보육교사 양성 기관 평가제도의 도입을 요구했다. 보육교사 양성기관 평가 제도를 도입하면 양성 기관의 편차를 줄일 수 있으며, 다양한 자격 취득 경로의 문제점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는 의견이다. 이와 더불어 학점은행제 과정의 보육교사 자격 부여 제한, 원격 보육교사 교육과정의 내실화, 보육 관련 학과 중심의 자격 부여를 위한 대책을 수립할 것을 요구했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 자료사진.
전국보육·아동관련학과 교수협의회 등을 포함한 보육학계 10개 단체가 6일 보건복지부가 최근 국회 아동학대근절특별위원회에 보고한 ‘보육교사 양성제도 개편 방안’ 가운데 ‘보육교사 국가시험 실시안’에 대해 전면 반대 입장을 밝히며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는 이날 ‘보육교사 양성제도 개편 방안에 대한 보육학계의 입장’이라는 보도자료를 내어 복지부의 안에 어떤 문제점이 있는지 조목조목 짚었다.

이들 단체는 “보육교사 국가시험은 보육 업무 수행에 필요한 지식과 소양 등 기본 자질을 평가할 수 없다”며 “국가시험은 오히려 보육교사 양성 교육의 질을 저하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국가고시는 복지부가 개편 방안으로 제시한 ‘대면 교과목 대폭 강화’ ‘실습 강화’를 위한 여건 조성에 역행하는 방안이며, 보육교사 양성 교육이 고시 과목 중심의 시험 준비과정으로 전락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유치원 교사는 무시험 자격 취득인 것에 비해 개편안에서는 보육교사들만 국가고시를 보도록 하고 있다”며 “동일 연령 국가자격 취득의 형평성에도 위배된다”고 말했다.

서영숙 숙명여대 아동복지학부 교수는 “국가시험은 현행 보육교사 양성체계에서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된 학점은행제와 원격교육 과정의 한계를 극복하는 방안이 결코 아니다”며 “복지부는 보육학계에 의견을 구하는 기본 절차도 거치지 않고 국가고시안을 내놓았다”고 비판했다.

이들 보육 관련 10개 단체는 대안으로 보육교사 양성 기관 평가제도의 도입을 요구했다. 보육교사 양성기관 평가 제도를 도입하면 양성 기관의 편차를 줄일 수 있으며, 다양한 자격 취득 경로의 문제점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는 의견이다. 이와 더불어 학점은행제 과정의 보육교사 자격 부여 제한, 원격 보육교사 교육과정의 내실화, 보육 관련 학과 중심의 자격 부여를 위한 대책을 수립할 것을 요구했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