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엄마도 역사 기록자


엄마야말로 한 가족의 CEO이고 

역사 기록자입니다. 

한 가정의 사관(史官)입니다.

따라서 올바른 사관을 갖춰야 합니다. 

역사를 어떻게 읽어야 할 지 

고민해야 하는 접점은 

바로 이 지점이 아닐까요?

또한 그것은 나 개인의 삶을 

바라보는 적확한 관점을 

마련하는 길이기도 합니다. 

(김경집 지음, 꿈결 펴냄) 

.

.

.

과거를 어떻게 바라보고 해석하는지에 따라 

현재 내가 하는 행동이 달라집니다. 

현재를 내가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미래 또한 달라집니다. 

따라서 역사는 단순한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위한 준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인문학자 김경집씨은 

엄마들이 역사를 제대로 알아야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희망차게 만들어갈 수 있다고 말합니다. 

한 가족의 시이오이자 역사 기록자인 

우리 엄마들, 역사 공부도 틈틈이! 

2015. 7. 15. 

선아 생각 anmadang@hani.co.kr 


엄마야말로 한 가족의 CEO이고 

역사 기록자입니다. 

한 가정의 사관(史官)입니다.

따라서 올바른 사관을 갖춰야 합니다. 

역사를 어떻게 읽어야 할 지 

고민해야 하는 접점은 

바로 이 지점이 아닐까요?

또한 그것은 나 개인의 삶을 

바라보는 적확한 관점을 

마련하는 길이기도 합니다. 

(김경집 지음, 꿈결 펴냄) 

.

.

.

과거를 어떻게 바라보고 해석하는지에 따라 

현재 내가 하는 행동이 달라집니다. 

현재를 내가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미래 또한 달라집니다. 

따라서 역사는 단순한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위한 준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인문학자 김경집씨은 

엄마들이 역사를 제대로 알아야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희망차게 만들어갈 수 있다고 말합니다. 

한 가족의 시이오이자 역사 기록자인 

우리 엄마들, 역사 공부도 틈틈이! 

2015. 7. 15. 

선아 생각 anmadang@hani.co.kr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