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한자 학원도 다니라고요?”…초등학생 80% ‘한자 병기 반대’

4~6학년 1400여명 설문조사
“한글만으로도 뜻 잘 통해요”

초등교과서 한자병기 반대 국민운동본부 회원들이 지난 8월13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한글교과서 장례 행진을 하고 있다.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방학하기 전 한 친구가 울었습니다. 친구들과 같이 놀고 싶었는데 학원에 가야 돼서 속상해 울었습니다. 한글도 배우기 벅차 학원에 가야 하는 상황인데 한자까지 배우면 아이들이 고통받습니다.”

서울 서대문구의 한 초등학교에 다니는 이민규(11)군은 8월13일 광화문광장에서 한글단체 주최로 열린 ‘한글 교과서 장례식’에 어린이 대표로 나와 이렇게 말했다. 손에는 구깃구깃한 종이에 삐뚤빼뚤 직접 쓴 ‘격문’이 들려 있었다. “우리가 하는 공부인데 우리들한테 의견을 묻지도 않고 한자를 강요하는 것은 진정한 교육을 생각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군뿐만 아니라 초등학생 10명에 8명꼴로 교과서 한자병기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전국 초등학교 4~6학년 학생 1400여명한테 교과서 한자병기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더니 1114명(78%)이 ‘반대한다’고 답했다. 한자병기에 반대하는 이유를 묻자 학생들은 ‘한글만으로도 뜻이 잘 통한다’(48%), ‘우리 글 읽기를 방해한다’(23%), ‘한자 학원에 더 많이 가게 될 것’(18%) 차례로 답했다.

교과서에 한자를 나란히 적으려는 어른들한테 어린이들은 이런 말을 남겼다. “세종대왕님께서 우리나라 말을 왜 만드셨겠어요.” “우리의 입장도 생각해주세요. 한자병기 교과서를 봤는데 너무 복잡해 머리가 어지러웠어요.” “왜 그렇게 자꾸 무엇을 더 하라고 하세요?” “한자 다음에는 일본어도 배워야 하나요?”

현장에서 이를 가르쳐야 하는 교사들의 반발도 크다. 앞서 4월 전국 2200여명의 초등 교사들을 상대로 벌인 전교조의 설문조사에서는 87.8%의 교사가 “한자병기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이어 8월에는 초등 교과서 한자병기에 반대하는 교사들이 모여 ‘초등학교 교과서 한자병기 반대 교사 1000인 선언’을 발표하기도 했다.

교사들은 선언문에서 “한자 암기식 교육은 아이들의 삶을 더 힘들게 할 것이 분명”하며 “특히 농어촌 학교는 이미 다문화 학생이 30~50%에 이르러 우리말과 글을 익히는 것이 가장 중요한 목표인데 여기에 한자 학습 부담까지 얹겠다는 것은 학교 현장의 현실을 무시하는 발상”이라고 짚었다. 그러나 교육부는 현장의 반발을 무시하고 2018년부터 초등 교과서에 한자병기를 실시하는 방침을 사실상 확정한 상태다.

전교조는 3일 “학생, 교사, 학부모, 시민사회가 모두 반대하는 초등학교 교과서 한자병기라는 괴물은 퇴치돼야 한다. 한자병기는 사회적, 언어적, 교육적 측면에서 도입의 근거를 찾을 길이 없다. 한자 관련 단체들의 이해관계와 이에 휘둘리는 교육부의 줏대 없는 태도를 빼고는 달리 설명할 방법이 없다”고 주장했다.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

초등교과서 한자병기 반대 국민운동본부 회원들이 지난 8월13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한글교과서 장례 행진을 하고 있다.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방학하기 전 한 친구가 울었습니다. 친구들과 같이 놀고 싶었는데 학원에 가야 돼서 속상해 울었습니다. 한글도 배우기 벅차 학원에 가야 하는 상황인데 한자까지 배우면 아이들이 고통받습니다.”

서울 서대문구의 한 초등학교에 다니는 이민규(11)군은 8월13일 광화문광장에서 한글단체 주최로 열린 ‘한글 교과서 장례식’에 어린이 대표로 나와 이렇게 말했다. 손에는 구깃구깃한 종이에 삐뚤빼뚤 직접 쓴 ‘격문’이 들려 있었다. “우리가 하는 공부인데 우리들한테 의견을 묻지도 않고 한자를 강요하는 것은 진정한 교육을 생각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군뿐만 아니라 초등학생 10명에 8명꼴로 교과서 한자병기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전국 초등학교 4~6학년 학생 1400여명한테 교과서 한자병기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더니 1114명(78%)이 ‘반대한다’고 답했다. 한자병기에 반대하는 이유를 묻자 학생들은 ‘한글만으로도 뜻이 잘 통한다’(48%), ‘우리 글 읽기를 방해한다’(23%), ‘한자 학원에 더 많이 가게 될 것’(18%) 차례로 답했다.

교과서에 한자를 나란히 적으려는 어른들한테 어린이들은 이런 말을 남겼다. “세종대왕님께서 우리나라 말을 왜 만드셨겠어요.” “우리의 입장도 생각해주세요. 한자병기 교과서를 봤는데 너무 복잡해 머리가 어지러웠어요.” “왜 그렇게 자꾸 무엇을 더 하라고 하세요?” “한자 다음에는 일본어도 배워야 하나요?”

현장에서 이를 가르쳐야 하는 교사들의 반발도 크다. 앞서 4월 전국 2200여명의 초등 교사들을 상대로 벌인 전교조의 설문조사에서는 87.8%의 교사가 “한자병기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이어 8월에는 초등 교과서 한자병기에 반대하는 교사들이 모여 ‘초등학교 교과서 한자병기 반대 교사 1000인 선언’을 발표하기도 했다.

교사들은 선언문에서 “한자 암기식 교육은 아이들의 삶을 더 힘들게 할 것이 분명”하며 “특히 농어촌 학교는 이미 다문화 학생이 30~50%에 이르러 우리말과 글을 익히는 것이 가장 중요한 목표인데 여기에 한자 학습 부담까지 얹겠다는 것은 학교 현장의 현실을 무시하는 발상”이라고 짚었다. 그러나 교육부는 현장의 반발을 무시하고 2018년부터 초등 교과서에 한자병기를 실시하는 방침을 사실상 확정한 상태다.

전교조는 3일 “학생, 교사, 학부모, 시민사회가 모두 반대하는 초등학교 교과서 한자병기라는 괴물은 퇴치돼야 한다. 한자병기는 사회적, 언어적, 교육적 측면에서 도입의 근거를 찾을 길이 없다. 한자 관련 단체들의 이해관계와 이에 휘둘리는 교육부의 줏대 없는 태도를 빼고는 달리 설명할 방법이 없다”고 주장했다.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