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전국 역사학도 “국정화는 ‘신화’를 역사로 대체하겠다는 헛된 노력”

한국청년연대, 흥사단 전국청년위원회 등 청년단체 소속 청년·학생들이 11일 밤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친일미화·독재미화 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촛불집회’에서 ‘어디서 감히 역사를 바꿔!’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역사 교과서 국정화 전면 철회와 집필 독립성 보장 요구

전국 역사교육과와 역사 관련 학과 학생들이 “역사는 특정한 세력의 입맛에 따라 좌우되어서는 안 된다”며, 역사 교과서 국정화 전면 철회와 역사 교과서 집필의 독립성 보장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 60개 대학 역사 전공 학생들과 졸업생들은 12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규탄 및 철회 요구 역사학도 긴급공동선언’을 발표했다. 공동선언에는 전국 23개 대학 역사교육과와 36개 역사 관련 학과 학생회, 그리고 대학원 1곳의 재학생과 졸업생 등 190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역사 교과서 서술이란 정권의 일방적인 지침과 통제로부터 벗어난, 집필자들의 양심과 자율에 따라야 마땅하다. 현행 교과서 검정제도는 바로 과거 국정 교과서 체제가 남겼던 역사 왜곡과 일방적 서술 등의 문제점들을 극복하기 위해 도입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러한 현행 교과서 검정제도마저도 교과서 집필진이 정부가 정한 ‘교육과정’과 ‘집필기준’의 테두리 안에서 서술하게 만들 뿐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데, 이것을 다시 국정으로 되돌리는 것은 교과서 제도를 퇴보 시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1974년 유신 군부독재 정권에 의해 국정 교과서가 도입 된 이래 역사에 대한 다양한 인식을 배제하고 한 가지 종류의 역사해석을 강요하는 폐단이 오랫동안 지속되었다. 특히나 유신 및 제5공화국 정권에서 독재와 군사 쿠데타를 미화하고 당시 정권의 정당성을 주장하기 위해 국정 교과서를 악용한 전례가 있다”며, 다시 국정 교과서로 돌아가자는 것은 과거로부터 배우지 못하고 같은 실수를 반복하려는 것이라고 짚었다.

정부가 교과서 국정화를 추진하면서 역사학계 전체를 특정 정치논리에 종속시키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최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좌파세력이 준동해 부정적인 역사관을 심어준다’며 국정 교과서의 필요성을 주장한 것을 대표적인 예로 들었다.

역사학도들은 “이는 앞서 언급한 한국의 검정 체제에 대한 철저한 무지일 뿐 아니라 역사라는 학문에 대한 심각한 이해의 부족을 입증할 뿐”이라며 “특정한 이념이나 신앙에 따라 사실을 왜곡하고 없는 사실을 지어내며 권력의 행방에 따라 해석이 달라진다면 그것은 이미 역사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현 정부와 여당 인사들은 역사학계에서 그간 비판적으로 재구성해온 한국 현대사를 ‘자학사관’으로 매도해왔다. 이는 자신들의 뿌리가 되는 역대 정권에 대하여, 사실에 근거한 비판조차 허용하지 않겠다는 속좁음이며, 사실이 아니라 자신들의 정치적 잣대와 유불리에 근거한 ‘신화’를 역사로 대체하겠다는 헛된 노력일 따름”이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끝으로 “‘하나의 역사’를 미래 세대에 전달하도록 강요받은 역사가는 학자가 아닌 정권의 하수인에 불과하다”며, 역사학도로서의 사명과 책임을 외면하지 않고, 역사 서술이 정치권의 손에 좌우되는 것을 막기 위해 행동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종규 기자 jklee@hani.co.kr

한국청년연대, 흥사단 전국청년위원회 등 청년단체 소속 청년·학생들이 11일 밤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친일미화·독재미화 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촛불집회’에서 ‘어디서 감히 역사를 바꿔!’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역사 교과서 국정화 전면 철회와 집필 독립성 보장 요구

전국 역사교육과와 역사 관련 학과 학생들이 “역사는 특정한 세력의 입맛에 따라 좌우되어서는 안 된다”며, 역사 교과서 국정화 전면 철회와 역사 교과서 집필의 독립성 보장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 60개 대학 역사 전공 학생들과 졸업생들은 12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규탄 및 철회 요구 역사학도 긴급공동선언’을 발표했다. 공동선언에는 전국 23개 대학 역사교육과와 36개 역사 관련 학과 학생회, 그리고 대학원 1곳의 재학생과 졸업생 등 190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역사 교과서 서술이란 정권의 일방적인 지침과 통제로부터 벗어난, 집필자들의 양심과 자율에 따라야 마땅하다. 현행 교과서 검정제도는 바로 과거 국정 교과서 체제가 남겼던 역사 왜곡과 일방적 서술 등의 문제점들을 극복하기 위해 도입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러한 현행 교과서 검정제도마저도 교과서 집필진이 정부가 정한 ‘교육과정’과 ‘집필기준’의 테두리 안에서 서술하게 만들 뿐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데, 이것을 다시 국정으로 되돌리는 것은 교과서 제도를 퇴보 시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1974년 유신 군부독재 정권에 의해 국정 교과서가 도입 된 이래 역사에 대한 다양한 인식을 배제하고 한 가지 종류의 역사해석을 강요하는 폐단이 오랫동안 지속되었다. 특히나 유신 및 제5공화국 정권에서 독재와 군사 쿠데타를 미화하고 당시 정권의 정당성을 주장하기 위해 국정 교과서를 악용한 전례가 있다”며, 다시 국정 교과서로 돌아가자는 것은 과거로부터 배우지 못하고 같은 실수를 반복하려는 것이라고 짚었다.

정부가 교과서 국정화를 추진하면서 역사학계 전체를 특정 정치논리에 종속시키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최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좌파세력이 준동해 부정적인 역사관을 심어준다’며 국정 교과서의 필요성을 주장한 것을 대표적인 예로 들었다.

역사학도들은 “이는 앞서 언급한 한국의 검정 체제에 대한 철저한 무지일 뿐 아니라 역사라는 학문에 대한 심각한 이해의 부족을 입증할 뿐”이라며 “특정한 이념이나 신앙에 따라 사실을 왜곡하고 없는 사실을 지어내며 권력의 행방에 따라 해석이 달라진다면 그것은 이미 역사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현 정부와 여당 인사들은 역사학계에서 그간 비판적으로 재구성해온 한국 현대사를 ‘자학사관’으로 매도해왔다. 이는 자신들의 뿌리가 되는 역대 정권에 대하여, 사실에 근거한 비판조차 허용하지 않겠다는 속좁음이며, 사실이 아니라 자신들의 정치적 잣대와 유불리에 근거한 ‘신화’를 역사로 대체하겠다는 헛된 노력일 따름”이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끝으로 “‘하나의 역사’를 미래 세대에 전달하도록 강요받은 역사가는 학자가 아닌 정권의 하수인에 불과하다”며, 역사학도로서의 사명과 책임을 외면하지 않고, 역사 서술이 정치권의 손에 좌우되는 것을 막기 위해 행동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종규 기자 jklee@hani.co.kr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