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익산 단설유치원 설립 찬성’ 83%

사립유치원·일부 도의원 반대속
교육지원청, 추진 속도 내기로

전북 익산 공립단설유치원 설립을 놓고 논란이 이는 가운데, 익산시민 10중 8명 이상이 단설유치원 설립을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익산 공립단설유치원 설립 문제 공론화를 위한 공공토론위원회’는 여론조사기관을 통해 조사한 결과, 설립 찬성 83.1%, 반대 16.9%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전문가 등 7명으로 구성된 공공토론위는 여론조사기관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0~21일 시민 900명(19~65살)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전 연령대에서 찬성이 80% 이상을 보였고, 미취학 자녀를 둔 학부모는 86%가 찬성했다.

공공토론위는 “유아교육법 시행령에 근거해 진행되는 공립단설유치원에 대한 도의회의 책임을 간과할 수 없다. 일부 반대를 이유로 도의회가 할 일을 또다시 미룬다면 더 큰 갈등과 반목을 불러올 것”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익산교육지원청은 추진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인구수가 익산보다 적은 군산은 단설유치원이 3곳인데, 익산은 1곳이라는 것이다. 최미숙 장학사는 “병설유치원에 비해 독립성이 보장되는 단설유치원을 학부모들이 경비 부담이 없어 선호한다. 시민들이 원하는 만큼 단설유치원 건립을 계획대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립유치원과 일부 도의원들은 반대하고 있다. 익산에는 만 3~5살 유아 인구가 2010년에는 8307명이었으나 2014년에 7940명으로 줄었고, 지금도 유치원·어린이집에 빈 교실이 상당한 상황에서 단설유치원 신설은 비효율적이라는 것이다.

익산 공립단설유치원 설립 계획은 2011년 처음 나왔다. 일부 반대로 접었다가 익산교육지원청이 2013년 12학급(일반 9학급, 특수 3학급, 정원 195명) 규모로 다시 안을 세웠다. 하지만 사립유치원 쪽의 반대로 지난해 6월에야 겨우 도의회에 설립계획안을 제출했다. 결국 유보 결정이 났지만, 지난 9월 익산교육지원청은 공공토론위를 구성해 공론화를 추진했다. 익산시 오산면 옛 영만초등학교 터에 2019년 3월 개원을 목표로 추진한다.

박임근 기자 pik007@hani.co.kr

Next Article